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정책

인문사회 독서열풍 일으킨 시정곤 교수​
조회수 : 11113 등록일 : 2010-02-03 작성자 : kaist_news

우리학교의 독서마일리지 제도가 언론의 관심을 끌고 있다. 우리대학 학생들에게 국어학과 문화기술학을 가르치고 있는 인문사회과학과 시정곤 교수는 캠퍼스에 인문사회분야 독서 열풍을 불고 온 장본인이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1월 21일(목)자 대덕넷(온라인매체)에서는 "교수의 作心→학생의 변화→KAIST 독서열풍"이란 제목의 기사가 등장한 데 이어 2월 3일(수)에는 경향신문에 "KAIST서 인문·사회 독서 열풍 일으켜 보람"이란 기사가 등장했다.

우리 대학은 지난 1997년에 신입생들을 위한 "독서프로그램 제도"를 만들었다. 독서프로그램 제도는 대학 입학식 전 준비기간인 3~4개월 동안 학생들이 읽었으면 하는 도서를 읽을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지금까지 10여년동안 지속해 오고 있다. 예전에는 가이드 북을 나눠줬지만 지금은 웹페이지 상에 책들을 올려 쉽게 책을 선정할 수 있다. 학생들은 책 가운데 인문사회·경영·문화·역사·예술 등 한 권씩을 선정 후 독후감을 내면 심사를 통해 상장이 수여된다.

KAIST 독서마일리지 클럽 홈페이지 연결

[관련기사 보기]

경향신문 2010년 2월 3일(수) 자 "KAIST서 인문·사회 독서 열풍 일으켜 보람"
대덕넷 2010년 1월 21일(목)자 교수의 作心→학생의 변화→KAIST "독서열풍"

그 밖에 시정곤 교수 관련기사
“대중과 단절된 국어 존립의미 없다”   경향신문 2008년 10월 8일자
시정곤 KAIST 교수의 유아 한글교육 조언  대전일보 2008년 6월 5일자
"100년 후 과연 한국어가 살아남을까?"   대덕넷 2007년 10월 8일자


2010-2-3(수)자 경향신문 13면에 소개된 관련기사

인문사회 독서열풍 일으킨 시정곤 교수 이미지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