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정책

어려운 이웃 돕는 ‘착한기술’ 만들기 동참​
조회수 : 8804 등록일 : 2013-07-17 작성자 : kaist_news



우리 대학이 개발도상국과 국내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적정기술’ 개발에 동참한다.

우리 대학은 17일 오후 4시 본관 제1 회의실에서 개발도상국 및 국내 취약계층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외 사회적 기업의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굿네이버스(회장 이일화), 한국기계연구원(원장 최태인)과 삼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과학기술 전문가 집단과 국제구호개발 단체가 협력해 취약계층의 생존과 생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적정기술의 제품을 개발하고 그 기술의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KAIST내에 있는 적정기술 연구 동아리 아트리움(AtRium)과 굿네이버스는 난로의 열효율을 높일 수 있는 지세이버(G-Saver)라는 축열 난방기 개량 사업을 진행 중인데, 3개 협력기관은 향후 몽골에 축열기 보급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외에서 적정기술 개발과 보급을 단계적으로 확대 할 계획이다.

 강성모 총장은 “과학기술이 연구실을 나와 사회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게 중요하다”며 “ 이번 협약은 구호단체와 과학기술 전문가들이 협력해 고통 받는 이들의 삶을 해결하는 협력사업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어려운 이웃 돕는 ‘착한기술’ 만들기 동참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