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당선소감] 홍창선 제17대 국회의원 당선자​
조회수 : 19428 등록일 : 2004-04-22 작성자 : kaist_news

박희범기자 / 전자신문 2004년 4월 19일

“과학기술 정책개발과 연구개발 환경개선에 앞장서는 ‘과학기술 전도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각오입니다.”

이번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비례대표 2번으로 정계 진출에 성공한 홍창선 전 KAIST 총장(61). 홍당선자는 “과학기술계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듣고 국회에 전달하는 일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말로 정치 초년생의 변을 대신했다.

“개인적으로 국회가 지금까지와는 다른 환경이기 때문에 과학기술자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우리나라 정당사상 과학기술자가 전국구나 비례대표 2번을 받은 전례가 단 한번도 없었다는 점을 강조한 그는 “국회도 과학기술 중심사고가 통하는 분위기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이공계 문제 해결을 위해 과학기술자간 많은 토론이 있어 왔던 것은 사실이지만 결국은 정치권 인식변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홍 당선자는 자신을 과학기술 분야를 대표하는 ‘직능대표’로 본다며 “이공계 교육과 연구개발 현장의 목소리를 정치권에 생생하게 전달하겠다”고 정치적 포부를 피력했다.

지난 3년간 KAIST 총장을 맡아 이공계 교육과 교육환경 개선에 몰두해 온 홍 당선자는 지금으로부터 25년전인 지난 79년 미 항공우주국(NASA)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다 귀국과 함께 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그의 귀국은 당시 정부가 적극 추진한 ‘유치과학자’ 프로그램의 일환. 홍 당선자의 주변에서는 그가 평생을 과학기술교육과 연구생활에 정진해온 만큼 정계에서도 전형적인 이공계 전도사로 불리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출신으로 67년 연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71년 연세대 공학석사, 77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에서 응용역학 전공으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