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부

KAIST 중국인 커뮤니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 물품 기부​
조회수 : 5451 등록일 : 2020-03-05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처 이(车毅, 전기및전자공학부 박사과정) 학생, 안 꾸어유엔(安国元, 전산학부 석사과정) 학생, 이윤정 KAIST 클리닉 원장

< (왼쪽부터) 처 이(车毅, 전기및전자공학부 박사과정) 학생, 안 꾸어유엔(安国元, 전산학부 석사과정) 학생, 이윤정 KAIST 클리닉 원장 >

우리대학 중국인 구성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약 250만 원 상당의 의료 물품을 기부했다. 

`KAIST 중국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달 27일 교내 국제교원 및 학생지원팀에 메일을 보내 기부 의사를 밝혀왔다. 학생(78명)·연구원(21명)·교수(6명) 등 학내 105명의 중국인 구성원이 포함된 이 단체에서는 지난 코로나19로 고군분투 중인 고국의 의료진을 지원하기 위해 1월 27일 모금을 시작했다. 

전염병이 확산되는 시기에는 현장에서 필요한 장비를 직접 기부하는 것이 훨씬 유용할 것이라고 생각한 이들은 12일간 모은 249만 원으로 의료 물품을 구매했다. 그런데 배송을 기다리던 20여 일 동안 한국의 상황이 급변했다. 2월 중순을 넘기며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기 시작해 물품이 도착한 2월 25일에는 확진자가 1천 명에 육박할 정도로 사태가 악화된 것이다. 

이 상황을 접한 `KAIST 중국인 커뮤니티'에서는 마련한 구호품들을 중국에 보내는 것보다는 한국에서 바로 활용하는 것이 더 요긴할 것이라고 판단해 기부 의향을 바꿨다. 

단체의 대표를 맡은 안 꾸어유엔(安国元, 전산학부 석사과정) 씨는 "KAIST의 많은 중국인 구성원들이 코로나19사태 이후 학교 대책반과 담당 부서의 특별한 관심 속에서 캠퍼스로 복귀할 수 있었고 모국도 한국의 정부와 사회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ˮ고 전했다. 

이어 안 씨는 "중국 속담 중에 `남에게 물 한 방울만큼의 은혜를 받으면 샘물 전체로 보답해야 한다(受人滴水之恩, 當涌泉相報)'라는 말이 있다. 작은 성의지만 어려움을 겪는 한국의 의료진을 돕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ˮ고 강조했다. 

`KAIST 중국인 커뮤니티'의 기부 물품은 지난 3월 2일 학내 의료시설에 우선 전달됐다. 이윤정 KAIST 클리닉 원장은 "따뜻한 마음을 모아서 마련한 귀한 의료 물품을 기부해준 중국인 구성원들에게 감사를 전한다ˮ고 밝히며, "물품과 함께 기부자들의 순수하고 아름다운 마음이 꼭 필요한 곳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ˮ고 전했다.

KAIST 클리닉은 방호모 180매, 의사용 방호모 1,100매, 방호경 15개, 쉴드마스크 2세트, 방호복 57개 등 총 5가지 물품을 `KAIST 중국인 커뮤니티'의 이름으로 대구시청 사회재난과에 3월 4일 전달했다. 


KAIST 중국인 커뮤니티 구성원 단체 사진

< KAIST 중국인 커뮤니티 구성원들 >

◎ KAIST 중국인 커뮤니티 대표 안 꾸어유엔 학생과의 일문일답

Q1. `KAIST 중국인 커뮤니티'는 어떤 단체인가?

A. 학부생, 대학원생, 연구원, 교수 등 KAIST에 소속되어 있는 모든 중국인 구성원을 대상으로 하는 단체다. 학업이나 연구를 위해 KAIST로 오는 중국인 구성원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약 10년 전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환영 파티부터 시작해 초기 정착 시에 집을 구할 때 통역을 해주거나 정기적인 단체 활동을 지원해 KAIST에서 시작되는 새로운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주된 활동이다. 1년에 두 번 이상 구성원들이 대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해 교류하고 있다. 

Q2. 이번 모금은 어떻게 시작되었나?

A. 구성원 중 한 명인 지아 웨웬(贾悦雯, 건설및환경공학과 석사과정) 학생이 KAIST 중국인 커뮤니티의 위챗 메신저를 통해 처음 제안했고 많은 멤버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리 페이(李佩, 응용과학연구소 연수연구원) 연구원이 모금 실무자를 자청해서 많은 수고를 해줬다. `한 곳에 어려움이 생기면 팔방에서 지원한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처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과 피해를 입은 지역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Q3. 고국을 위해 마련한 구호 물품을 한국에서 소진하기로 결정하는 과정에서 반대 의견은 없었나?

A. 쉬친(徐勤, 전기및전자공학부 박사과정) 학생과 KAIST와 캠퍼스를 공유하는 KISTI에서 일하는 리궈화(李国花) 연구원이 먼저 제안해줬다. 관련해서 모든 기부자에게 의견을 물었을 때 다들 망설임 없이 이 제안을 지지해줬다. 모금이 끝났던 2월 7일에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 물품이 배달된 2월 25일에 벌어지고 있었다. 특히, 대구를 포함한 한국의 코로나19 확산 속도와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다. 

Q4. 중국도 여전히 코로나19의 영향권 아래 있다. 고국의 상황은 어떻게 지켜보고 있는가?

A. 2월 말이 지나면서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서서히 이 사태가 통제되어가는 중이라고 생각한다. 중국에 있는 모든 학생과 직장인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모든 사람이 자신들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 싸움을 싸우고 있다는 의미다. 

Q5. 1월 말부터 캠퍼스로 복귀한 중국인 구성원들은 자가격리 기간을 거치고 있다. 어려운 점은 없었나?

A. 정부와 학교의 방침과 조언을 따라 몇몇 구성원들은 아직 중국에 있지만, 대부분의 대학원생은 KAIST로 돌아왔다. 중국에서 입국한 모든 구성원이 캠퍼스로 돌아오기 전에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는 사실을 특별히 언급하고 싶다. 굉장히 지루한 일상을 보내야 했던 기간이지만, 모두들 자가격리를 하는 것이 사회의 전체의 안전을 위한 책임져야 하는 일이라고 동감하고 있다. 

또한, 격리 기간 동안 중국인 학생들을 돕기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은 KAIST 국제교원 및 학생지원팀과 코로나19 확산방지대책반의 모든 직원들께 감사드리고 싶다. 특히, 국제교원 및 학생지원팀의 안수연 팀장님이 자가격리 중인 모든 중국인 학생들을 세심하게 살펴주시고 배려해주신 점은 이 잔인한 전염병의 상황 속에서 가장 따뜻했던 기억이다. 자기방어에 대한 강한 의식과 학교의 특별한 배려 덕분에 KAIST의 모든 중국인 구성원들이 건강하게 캠퍼스로 돌아올 수 있었다. 이 점이 매우 기쁘다.

Q6.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후엔 어떤 일상을 보내고 있나?

A. 한국 지역 사회에서의 코로나19의 확산이 더욱 심각해졌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자가격리 기간 이후에도 중국인 학생들은 방심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자기 보호와 전염병 확산 소식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Q7. 기부한 물품이 한국 사회에서 어떻게 사용되길 원하는가?

A. KAIST 클리닉을 포함한 도움이 필요한 병원들, 특히 대구에 있는 병원들을 위해서 사용되면 좋겠다. KAIST 클리닉이 마련한 물건들을 가치 있게 사용될 수 있는 곳에 전달해줄 것이라고 믿는다.

Q8. 이번 기부가 어떤 의미를 갖길 바라는가?

A. 첫째로, 이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마주한 이 상황에서 우리의 공통된 적은 이 병 자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나라들 간에 차이도 없으며, 서로를 돕는 것이 바로 자기 자신을 돕는 일이라는 것이 우리 커뮤니티의 의견이다. 이 위기의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이 병에 대항해 함께 싸우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뿐이다. 이 작은 기부로 의료인에게 필요한 것들이 조금이나마 충족되었으면 좋겠다. 

또한, 중국인들은 힘든 시기를 겪어가는 중이며 다시 반복하고 싶지 않은 일이다. 나중에 후회하는 것보다 안전한 것이 낫다는 말이 있듯이, 병의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 한국에서도 이 전염병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종식되어 모두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