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2018 아프리카 ICT 봉사단 발대식​
조회수 : 6929 등록일 : 2018-06-27 작성자 : kaist_news

2018 아프리카 ICT 봉사단 발대식 사진


우리 대학은 27일 오전 대전 본원에서‘2018 KAIST 아프리카 ICT 봉사단’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아프리카로 봉사활동을 떠나는 51명의 학생을 포함해 신성철 총장, 박오옥 교학부총장 등 학교 관계자가 참석했다.

KAIST는 지난 2015년부터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 문용식)과 함께 에티오피아 및 탄자니아의 대학생과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ICT 교육과 문화를 교류하는 해외 봉사단 파견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올해는 KAIST 발전재단의 후원으로 봉사지역을 확대, 우간다에 봉사단을 추가로 파견한다.

51명의 학생과 교직원 4명 등 총 55명으로 구성된 아프리카 ICT 봉사단은 모두 13개 팀으로 나눠 7월 말까지 약 한달 동안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 공대(AAiT)에 6개 팀이, 탄자니아 넬슨만델라 과학기술원(NM-AIST) 및 스타 고등학교에는 3개 팀,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파견되는 우간다 IT 교육센터에는 4개 팀이 파견된다.

탄자니아에서는 넬슨만델라 과학기술원의 대학생들과 팀을 이뤄 인근의 스타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아두이노(Arduino, 다양한 센서나 부품을 연결할 수 있고 입출력, 중앙처리장치가 포함된 기판)를 활용한 적정기술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토양 수분 함유량 측정 센서를 사용한 농업용수 공급 장치 개발, 저수지 산소 공급 프로젝트 등 현지의 생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과학기술적 접근 방법을 함께 찾아 나갈 계획이다.

에티오피아와 우간다에서는 현지 대학생들의 수요를 반영하여 아두이노 어플리케이션 제작, 프로그래밍(Python 및 C 언어), MS 오피스, 포토샵, 영상제작 프로그램 등 다양한 ICT 교육을 중점적으로 진행한다.

봉사단은 이밖에도 K-Pop 댄스, 제기차기·씨름 등 전통놀이, 한글 교육 등의 한국 문화를 소개하며 양국이 서로 교류하고 이해하는 시간도 가진다. 주말에는 인근 농장의 일손을 돕는 노력 봉사와 고아원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체육·미술활동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발대식에서 신성철 총장은 “에티오피아, 탄자니아, 우간다 현지인들을 만날 때는 항상 겸손과 온유와 포용의 정신을 가지고 낮은 자세로 봉사에 임해주길 바란다”며 “지식과 지혜를 바탕으로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며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