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입는 컴퓨터 대회" 본선​
조회수 : 14840 등록일 : 2006-11-21 작성자 : kaist_news

  

대학연합팀 디엠투(D-M2) 대상 수상 

KAIST와 한국차세대컴퓨팅학회가 공동 주최하는‘제2회 입는 컴퓨터(Ubiquitous Fashionable Computer/UFC) 경진대회’최종 우승자가 가려졌다.  

예선을 거쳐 9개 팀이 경합을 벌인 지난 17일 본선에서 대상은 서경대, 국민대, 홍익대, 성신여대로 이뤄진 디-엠투(D-M2)에게 돌아갔다. 이 팀은 UFC(유비쿼터스 패셔너블 컴퓨터)에 모션 캡쳐 기술을 적용하여 사용자의 모션 정보를 이용한 작품을 제작했다. 특히 사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로봇을 제어하는 등, 기능의 완성도에 있어 높은 점수를 얻었다.  

금상은 찍어차기(광운대와 덕성여대)의 스마트 자켓이 수상했다. 스마트 자켓은 사용자의 상태를 실시간 체크하여 의사에게 전달하는 등, 지능형 의복 기능을 갖췄다. 

은상과 동상은 각각 삼성소프트웨어멤버십과 한세대가 수상했다. 삼성소프트웨어멤버십은 사용자의 각 관절 부위에 움직임을 파악하기 위한 센서가 내장되어 있는 트레이닝복을 제작했고, 한세대는 시각장애인이 일반 문서나 책을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음성으로 서비스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대학(원)생들인 참가팀들은 지난 4월부터 기획서 제출, 서류심사, 발표심사를 걸쳐 본선에 올랐으며, IT기술과 패션의 융합을 실현한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대상, 금상, 은상이 모두 삼성소프트웨어멤버십 소속 학생들이여서 더욱더 눈길을 끌었다.  

UFC는 IT 기술과 패션(Fashion)을 융합, 컴퓨터 기술 향상과 패션 창조를 동시에 추구하는 새로운 분야이다. 기존 웨어러블 컴퓨터보다 한 단계 진보한 UFC는 유비쿼터스 시대에 컴퓨터 산업을 선점할 중요한 첨단 분야이다.  

이 대회 공동위원장인 유회준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과 교수는 "생각보다 참가팀들의 작품 수준이 우수하고, 의류학과와 전자과 등의 협업이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잘 이뤄져 차세대 컴퓨팅 산업의 밝은 미래를 예상하게 한다."며 개최 소감을 밝혔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