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교가·애국가 챌린지에 총장님도 나선다​
조회수 : 1434 등록일 : 2024-05-27 작성자 : 

KAIST 교가 애국가 챌린지 포스터


우리 대학이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 하는 음악 경연대회인 '2024 교가·애국가 챌린지'를 개최한다.

'2024 교가·애국가 챌린지'는 우리 대학의 가치와 교육이념에 대한 공감도를 높이고 애국심과 애교심을 고취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애국가나 교가 혹은 조수미 문화기술대학원 초빙석학교수가 기존의 교가를 새롭게 불러 헌정한 'I`m a KAIST'를 가창하는 경연대회다. 공모는 지난 4월 시작돼 출전팀이 직접 가창한 경연곡 영상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예선이 진행됐다. 

28일 저녁 대전 본원 대강당에서 열리는 결선 무대에는 총 8개 팀이 진출한다. 이광형 총장은 학부생 힙합동아리 구토스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이 총장은 이번 경연을 위해 교가를 개사해 직접 가사를 쓴 랩을 선보일 예정이다. 

교가 · 애국가 챌린지 결선 무대에 도전하는 이광형 총장과 힙합 동아리 구토스 멤버들

< 교가 · 애국가 챌린지 결선 무대에 도전하는 이광형 총장과 힙합 동아리 구토스 멤버들 >


인도네시아 유학생인 생명화학공학과 트리아 아스리 위도와티 석사과정, 스테파니 탄 박사과정 학생은 'I`m a KAIST'를 한국어로 가창한다. 지은경 전산학부 연구교수는 교원 개인 출전팀 중 유일하게 본선 무대에 진출했다. 기타와 루프스테이션으로 화음을 쌓은 편곡을 선보이는 김유겸 전기및전자공학부 석사과정 학생과 교내 합창동아리 '코러스', 밴드 동아리 '까르페디엠'도 경연을 펼친다. 이와 함께, 나수현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 석사과정 학생과 황태호 전산학부 석사과정 학생은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우승에 도전한다. 

경연 당일 교직원 및 학생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점수 80%와 현장 관객 평가 점수 20%를 반영해 최종 우승팀은 선발한다. 대상 1팀에는 100만 원의 상금과 총장상을 수여하고 최우수상을 포함한 기타 입상팀에도 총 200만 원 규모의 상금과 포상이 주어질 예정이다. 

이광형 총장은 "이번 교가·애국가 챌린지를 통해 학생들에게 학업 이외에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특히 KAIST의 이념과 역사를 담고 있지만, 평소 생경했던 교가를 부름으로써 학교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하고, 애국가를 통해서 나라 사랑에 대한 관심도를 제고하는 등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