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전산학부 교원 4인, 정부·기업 등으로부터 대거 수상​
조회수 : 1830 등록일 : 2024-04-29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문수복 교수, 오혜연 교수, 박진아 교수, 허기홍 교수

< (왼쪽부터) 문수복 교수, 박진아 교수, 오혜연 교수, 허기홍 교수 >

연구자 권익 보호, 생명·의학융합,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자동 검증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 인정

  • 문수복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 수상

  • 박진아 교수, 2024년 과학기술·정보통신의 날 과학기술포장 수상

  • 오혜연 교수, 2024년 과학기술·정보통신의 날 근정포장 수상

  • 허기홍 교수, 아마존 연구상 (Amazon Research Award) 수상

연구자 권익 보호 및 학문적 자율성 증진에 앞장선 문수복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 수상

문수복 교수는 오랜 기간에 걸쳐 연구자의 권익 보호와 학문적 자율성 증진을 위해 헌신해 온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불합리한 평가 시스템 개선, 연구 윤리 제고, 연구자 경제적 처우 개선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한국 연구 환경 개선 및 연구자 권익 증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생명·의학융합 분야 발전에 기여한 박진아 교수, 2024년 과학기술·정보통신의 날 과학기술포장 수상

박진아 교수는 다중감각 시각화 및 모델링 기법 연구를 통해 생명·의학융합 분야의 과학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질병 진단 및 치료, 신약 개발, 재활 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연구 성과를 통해 새로운 미래 의학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국제 학술 교류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해외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며 국내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여성 공학자로서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어 과학기술 분야의 여성 진출 확대에도 앞장서고 있다.

인공지능 분야 글로벌 리더 오혜연 교수, 2024년 과학기술·정보통신의 날 근정포장 수상

오혜연 교수는 인공지능 분야 글로벌 리더로서 국내외 인공지능 교육 및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인공지능 기술 윤리적 사용 및 사회적 책임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하며 한국 인공지능 분야 국제적 위상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인공지능 학습 모델 윤리적 편향 문제 해결 연구, 인공지능 기술 활용 사회적 문제 해결 연구, 차세대 인공지능 인재 양성 교육 프로그램 개발, 국제 인공지능 학술회의 및 워크샵 개최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통해 인공지능 분야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소프트웨어 자동 검증 분야 연구로 V8 안전성 향상에 기여한 허기홍 교수, 아마존 연구상 (Amazon Research Award) 수상

허기홍 교수는 'V8을 위한 생성형 번역 검산'이라는 주제로 아마존 연구상을 수상했다. V8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는 구글의 크롬 브라우저에 탑재되는 핵심 소프트웨어로서, 최근에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한 여러 기업의 제품에도 적용되어 널리 쓰이고 있다. 이 때문에 V8의 안전성은 이에 기반한 많은 소프트웨어의 안전성과 직결이 된다. 특히, 일반 사용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웹 브라우저나 웹 서비스가 V8 을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V8의 안전성 문제는 전체 서비스의 품질 저하, 사용자 개인정보 유출 등 심각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허 교수는 2021년부터 V8의 안전성을 자동으로 검사하는 기술을 연구해 오고 있다. 허교수의 연구진은 V8의 안전성 검사를 위한 이론적 토대와 기본 기술을 작년에 완성하였으며, 그 결과를 소프트웨어공학분야 최우수 학술대회인 ICSE 2024에 올 4월 발표하였다. 올해부터는 그 후속 연구로서 아마존의 지원을 받으며 이 기술을 고도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 교수는 “우리 학생들의 작은 호기심에서 시작한 연구가 세계적인 성과로 이어지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V8은 아마존의 여러 제품에서도 쓰이기 때문에, 우리의 기술에 큰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 기술들은 비교적 쉬운 성질만을 검사하거나, 아니면 수동적인 사후 검사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하며, 앞으로 이 연구 지원 사업을 통해 ‘복잡한 소프트웨어의 안전성을 선제적으로 검사하는 기술’을 실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4인의 탁월한 업적은 우리 대학 전산학부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 과학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류석영 전산학부장은 “이번 수상은 우리 대학 전산학부의 연구 역량과 교육 수준을 국내외적으로 인정받은 의미 있는 결과”라고 밝히며, “앞으로도 전산학부 교원들의 연구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우수한 인재 양성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