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연구

양자 비평형 현상의 물리적 법칙은​
조회수 : 1006 등록일 : 2024-03-27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 허승정 박사과정

< (왼쪽부터)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 허승정 박사과정 >

비평형 현상이란, 평형에서 벗어난 상태를 지칭하는 것으로 우리가 일상적으로 자주 마주하는 현상이다. 커피에 우유를 넣고 섞게 되면 우유 분자들은 에스프레소와 섞이면서 카페라테가 되는데, 이렇게 평형을 찾아가는 과정을 비평형 동역학이라고 볼 수 있다. 물리학에서 답하고자 하는 주요한 질문은 양자 역학계에서 일어나는 비평형 현상은 어떤 물리 법칙에 의해 지배되며, 과연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법칙이 존재할지여부다. 

우리 대학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 연구팀이 극저온 중성원자 양자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이론적으로 추측된 비평형 상태의 양자 물성 변화의 보편적 물리 법칙을 확인하는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보편적 물리 법칙에 대한 예는 평형상태에서 액체에서 기체가 되는 것처럼 물질의 상이 변화하는 상전이 현상에서 찾아볼 수 있다. 상전이 일어나는 지점을 임계지점이라고 하는데, 이 지점에 물성의 변화는 입자들의 크기, 밀도, 및 상호작용의 세기 등 물리량에 의존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물에서 관측할 수 있는 액체-기체 상전이 임계점 및 자석에서 관측되는 상자성-강자성 상전이 임계점은, 비록 서로 매우 다른 계이지만, 동일한 형태의 물성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 물질의 상이 변화되는 임계지점에서 물성의 변화는 입자들의 크기, 밀도, 등 계를 구성하는 미시적인 물리량에 의존하지 않으며, 이를 가리켜 상전이점 근처에서 보편성(universal) 이 존재한다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물성의 변화가 수학적으로 동일한 함수를 따를 때 우리는 같은 보편성 부류에(universality class) 속한다라고 할 수 있다. 

비평형 양자 동역학에서도 상전이현상과 같이 보편성 및 보편성 부류가 존재함이 약 10년 전에 제기됐으나, 매우 긴 시간 동안 관측해야 하는 실험적인 어려움이 있어 이에 대한 검증을 엄밀하게 할 수 없었다.

그림 1. 자기 영역(Magnetic Domain)들의 조대화 동역학. 붉은색/파란색은 스핀 업/다운을 지칭하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영역들의 크기가 점점 커지는 것을 볼 수 있다.

< 그림 1. 자기 영역(Magnetic Domain)들의 조대화 동역학. 붉은색/파란색은 스핀 업/다운을 지칭하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영역들의 크기가 점점 커지는 것을 볼 수 있다. >

최재윤 교수 연구팀은 강한 상호작용을 갖는 스피너 응집체*를 이용하여, 자기 도메인들의 비평형 조대화 동역학**을 매우 긴시간 동안 연구하였으며, 이를 통해 해당 가설을 검증하였다. 연구팀은 조대화 동역학의 동역학적 형태가 다양한 초기 상태와는 상관없이 동일한 수학적 형태를 따르는 것을 보여 보편성을 확인하였다. 더 나아가 시스템의 대칭성을 바꾸어 주었을 때만 동역학의 수학적 형태가 바뀌는 것을 확인하여, 보편적인 양자 동역학의 분류도 가능함을 보여주었다.

*스피너 응집체: 서로 다른 스핀들 간의 상호작용이 있는 보즈-아인슈타인 응집체를 말하며, 보즈-아인슈타인 응집체란 모든 원자들이 하나의 파동함수로 기술이 되는 양자 상태임

**조대화 동역학: 초기에 무수히 많은 자기 영역(magnetic domain)들이 서로 합해지면서 영역들의 크기가 커지는 동역학을 지칭함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중성원자 양자 시뮬레이터가 비평형 양자 동역학에 가설을 검증하는 데 활용된 중요한 사례이며, 향후 고전 컴퓨터가 흉내 내기 어려운 영역에서 비평형 동역학을 연구해 새로운 물리 법칙을 발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물리학과 허승정, 권기량, 허준혁 대학원생 연구원이 참여한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피직스(Nature Physics)' 3월에 표지로 선정됐다 (논문명: Universality class of a spinor Bose-Einstein condensate far from equilibrium).

그림 2. 게재된 논문은 네이처 피직스(Nature Physics) 3월 호의 표지로 장식됐다. 사진은 원자 간섭계를 통한 스핀 양자 소용돌이에 대한 사진이다.

< 그림 2. 게재된 논문은 네이처 피직스(Nature Physics) 3월 호의 표지로 장식됐다. 사진은 원자 간섭계를 통한 스핀 양자 소용돌이에 대한 사진이다. >

한편 이번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재단과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