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KAIST-생명연, ‘열린길’로 연결한다​
조회수 : 1127 등록일 : 2024-02-15 작성자 : 홍보실

15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KAIST 간 연결로 ‘열린길’ 개통식 모습. 이광형(앞줄 왼쪽 네 번째) 우리 대학 총장과 김장성(앞줄 왼쪽 다섯 번째)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

< 15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KAIST 간 연결로 ‘열린길’ 개통식 모습. 이광형(앞줄 왼쪽 네 번째) 우리 대학 총장과 김장성(앞줄 왼쪽 다섯 번째)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 >

우리 대학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하 생명연)이 담을 허물고, 소통과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생명연은 2.15() 오전 10시 생명연과 KAIST 간 연결로인 열린길개통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열린길은 생명연 복리후생동에서 KAIST 유레카관 사이에 설치한 계단과 경사로로 지난해 6월부터 조성을 추진해왔다. 

두 기관은 이웃한 기관임에도 불구하고 기존에 있던 담장으로 인해 서로를 오가기 위해선 도보로 10분 이상을 돌아가야 했지만, 열린길로 인해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었다. 

이번 열린길 개통을 계기로 양 기관은 협력과 융합 활성화에 더욱 힘쓰기로 하였다. 

두 기관은 20여 년 전부터 바이오의약 및 나노 분야를 비롯한 바이오 전 분야에서 폭넓게 교류해왔다.

KAIST-생명연 공학생물대학원 학과지원실 현판식 모습. 김대수(왼쪽부터) KAIST 생명과학기술대학장, 이광형 KAIST 총장, 조병관 KAIST 연구처장, 이승구 생명연 합성생물학연구소장, 김장성 생명연 원장, 권석윤 생명연 부원장

< KAIST-생명연 공학생물대학원 학과지원실 현판식 모습. 김대수(왼쪽부터) KAIST 생명과학기술대학장, 이광형 KAIST 총장, 조병관 KAIST 연구처장, 이승구 생명연 합성생물학연구소장, 김장성 생명연 원장, 권석윤 생명연 부원장 >

특히, 최근에는 합성생물학과 바이오파운드리 분야의 발전을 위한 기술확보와 국제협력에 공동 대응하는가 하면, 인재양성을 위해 KAIST 공학생물대학원을 함께 운영하고 있어 학연 협력의 모범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 열린길 개통으로 말미암아 첨단바이오 분야의 전략기술 확보에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고, 생명연 내에 공학생물대학원 학과지원실을 설치하여 효율적인 학사운영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우리 대학 이광형 총장은 기념사에서 이번 열린길 조성은 그동안 바이오 분야에서 폭넓은 교류를 이어온 KAIST와 생명연이 더욱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열린길이 두 기관의 물리적 장벽을 허물어 지식과 정보의 교류는 물론 사람과 지역을 연결하는 상징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생명연 김장성 원장 또한 열린길 개통으로 줄어든 두 기관의 물리적 거리가 인적, 물적 교류를 촉진해 소프트웨어적 협력의 한계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서로의 발전을 이끄는 상생의 동반자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열린길 조성 전(왼쪽), 열린길 조성 후(오른쪽)

< 열린길 조성 전(왼쪽), 열린길 조성 후(오른쪽)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