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KAIST미술관이 기획한 롯데월드 서울스카이 초청 전시, “다누리의 스펙타클 365”​
조회수 : 1752 등록일 : 2023-12-19 작성자 : 홍보실

다누리의 스펙타클 365 전시 현장 사진

< 서울스카이 지하 1층에 상영되는 다누리 발사체 미디어아트 ⓒKAIST 미술관 >

우리 대학이 이달 20일부터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선인 다누리의 달 궤도 임무운영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전시회를 ㈜롯데월드 서울스카이(SEOUL SKY)에서 개최한다. 

'다누리의 스펙타클 365'는 KAIST 미술관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본교 창의학습관에서 진행했던 '다누리의 스펙타클' 전시의 연장선이다.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연구성과를 전시해 우주여행에 대한 간접 체험을 제공하고 미디어아트와 다누리 촬영 작품을 통해 우주과학 기술에 대한 관람객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위해 기획됐다. 

다누리의 스펙타클 365 전시 설명 이미지

< ´다누리의 스펙타클 365´ 전 층별 주요 전시내용 ⓒKAIST 미술관 >


㈜롯데월드 서울스카이의 초청을 받아 규모를 확장해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서울스카이 곳곳에 작품을 설치해 관람객을 맞이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120층 메인홀에는 국내 최초로 지구와 달을 동시에 촬영한 작품과 다누리 모형을 배치해 작품을 통해 다누리가 바라본 우주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게 공간을 구성했다. 전시장 안쪽으로는 달 궤도 진입 후 조우한 달의 모습과 미국 아르테미스 유인 미션 착륙 후보지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1
20층 전시장으로 향하는 지하 1층 매표소에는 발사체가 우주로 진입하는 영상을 배치해 우주여행을 떠나는 듯한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지하 2층에는 모션그래픽을 활용한 영상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미디어월이 설치됐다. 다누리가 촬영한 지구와 달을 배치해 관람객에게 공전 및 자전을 관측하는 듯한 경험을 선사하고 통로 측에는 인공위성 관제실 그래픽과 다누리 발사 당시 음향을 활용해 다누리의 발사에 함께하는 듯한 현장감을 더했다. 

120층 메인홀에 전시된 다누리와 우리별 1호의 모형 ⓒKAIST 미술관

< 120층 메인홀에 전시된 다누리와 우리별 1호의 모형 ⓒKAIST 미술관 >

이외에도 대한민국 우주과학 기술의 여정을 대중에게 소개하기 위해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 인공위성 우리별 1호도 전시된다. 

석현정 KAIST 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과학기술의 결과물을 감상이 가능한 콘텐츠로 만들어내 관람객들이 예술적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석 관장은 "다누리의 달 궤도 임무운영 1주년을 기념하는 이 특별한 순간을 함께 나누는 전시 관람을 통해 대한민국 우주과학 기술의 성과를 체감하고 우주를 향한 우리의 도전에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누리의 스펙타클 365' 전시회는 KAIST 미술관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공동 주관·주최한다. KAIST 인공위성연구소, 한국연구재단이 참여하고 ㈜롯데월드 서울스카이가 후원하며, 오는 1월 31일(수)까지 ㈜롯데월드 서울스카이 입장객에게 무료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