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열린우리당 비례대표 2번-홍창선 KAIST 총장​
조회수 : 16655 등록일 : 2004-03-30 작성자 : kaist_news

"과학기술계의 심부름꾼이 될 생각입니다.”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비례대표 2번(남자 1번)을 배정받은 홍창선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의 소감이다. 71년 문을 연 KAIST 역사상 현직 교수가 국회에 입성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덕연구단지 전체로 봐도 첫 사례다. 그는 지난 참여정부 출범 당시 과학기술부 장관으로도 물망에 올랐었다.

홍 총장은 아직 총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인터뷰 요청에 손사래를 치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과학기술계 현장의 분위기를 정치판에 전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공계 기피 문제나 대덕에 대한 R&D 특구 등 현안이 많이 산재해 있는데 과학기술계에 몸담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주인의식을 갖고 조언과 제안을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홍총장과의 일문일답.

-언제 누구한테 제의를 받았나.

▲지난 토요일(27일) 오후 자료가 언론에 보도되기 직전에 알았다. 일요일에는 정동영 의장에게서 직접 연락을 받았다. 아직 서류준비도 못했다. 당선 여부는 4·15 총선이 끝나봐야 아는 것 아닌가.

-예상은 했나.

▲몇 주 전부터 거론되고 있다는 소리는 들었다. 하지만 설마했다. 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줄서 있는 것이 현실인데.

-대덕연구단지 출신 과학자인데 향후 역할은.

▲나는 정치지도자의 꿈을 갖고 있는 사람이 아니다. 20여년 동안 몸담고 있는 과학기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일이 내일이라고 생각한다. 과학기술 관련 정부의 정책을 제대로 감시하는 것도 역할이라고 본다.

- 구체적인 계획은.

▲신분만 바뀐 것이다. 생각과 고민은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영역이 조금 넓어졌을 뿐이다.국회에는 과학기술분야를 다루는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가 있다. 그동안의 고민을 조금이나마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丘南平 기자 / 대전일보 2004. 3.30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