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Startup KAIST' 시동‧‧‧ 창업 '활성화' 속도 낸다​
조회수 : 12628 등록일 : 2013-11-19 작성자 : kaist_news

- 실험실 창업 ‧ 학생 창업 활성화를 위한 ‘Startup KAIST’ 프로그램 본격 가동
- 21일 KI빌딩 퓨전 홀에서 ‘Startup KAIST’ 킥오프 행사 개최
- 강성모 총장 “창업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강소기업 발굴‧지원 본격화 할 것”


KAIST가 한국형 실리콘밸리인‘케이밸리’구축을 추진한 데 이어 실험실 창업과 학생 창업 활성화를 위한 세부 프로그램을 마련하며 창업 지원 활성화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우리 대학은 21일 대전 본원 KI 빌딩에서 엔젤 투자자 ‧ 벤처 캐피탈 ․ 교내 창업자 ․ 동문 기업인 ․ 멘토 그룹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스타트업 카이스트 킥오프(Startup KAIST Kick off)’행사를 개최한다.

국내 대학과 정부가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해 새로운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지만 지원 프로그램들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평가다. KAIST 또한 학과별 ‧ 부서별로 창업지원 프로그램이 분산돼 있어 수요자 입장에서 원스톱 지원을 받기가 쉽지 않았다.

KAIST가 기초연구는 잘 하고 있는 반면 기술사업화를 위한 창업지원 시스템은 미흡하다고 판단한 강성모 총장은 지난 8월부터 매주 월요일 총장실에서‘스타트업 기업 활성화를 위한 회의’를 10여 차례 진행해‘스타트업 카이스트’프로그램을 새롭게 마련했다.

‘스타트업 카이스트’는 ▲ 창업과 기업가정신 문화를 학내에 조성하고 ▲ 기술사업화를 원하는 실험실과 학생들의 창업을 전 주기적으로 지원하는‘원스톱 창업 지원 플랫폼’이다.
 
KAIST는 우선 예비 창업자들의 소통과 창업정보 교류를 위해 교육지원동 3층에 8억 여원을 들여 공동 창업실 ․ 창업 동아리방 ․ 아이디어 회의실 ․ 카페 등을 갖춘 678 평방미터(약 205평) 규모의‘스타트업 카이스트 스튜디오’를 구축한다.

또 교내 기업가정신연구센터 ‧ 산학협력단 ‧ 기술경영전문대학원 ‧ 이노베이션센터가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20여개 창업교육 프로그램을‘스타트업 카이스트 스튜디오’에서 통합 지원해 수요자들이 한 공간에서 서비스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기업운영에 필수적인  IP경영 ‧ 투자유치 ‧ 마케팅 ‧ 사업화 전략 ‧ 디자인 ‧ 글로벌 전략 등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디네이터와 창업 멘토를 상시 배치해 창업자들의 경영 전문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벤처 캐피탈 및 엔젤 투자자 초청 설명회 ▲기업가정신과 창업 강좌 ▲ 스타트업 카이스트 포럼 ▲ 창업캠프 및 경진대회 ▲ 동문 및 글로벌 기업가 초청 강연 ▲디자인과 시작품 제작 등 다양한 창업관련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강성모 총장은 킥오프 행사 인사말에서 “‘스타트업 카이스트’프로그램을 통해 창업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진 강소기업을 발굴해 집중 지원 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끝.

'Startup KAIST' 시동‧‧‧ 창업 '활성화' 속도 낸다 이미지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