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KAIST 졸업생, 중국 둥난 대학 교수로 임용​
조회수 : 12372 등록일 : 2013-10-01 작성자 : kaist_news



- 한국과 중국의 연구 교류에 이바지하고 싶어 -

우리 학교 졸업생 안윤규 박사가 중국 난징에 있는 연구중심 명문대학교 둥난 대학(東南大學) 토목공학과 교수로 지난달 25일 임용됐다.

올 8월 건설 및 환경공학과 손훈 교수 연구실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안 박사는 고려대학교에서 학부를 졸업하고 석·박사과정을 KAIST에서 마친 순수 국내박사다.

일반적으로 미국 또는 유럽 등 선진국 출신 박사를 선호하는 중국 대학교수의 임용 풍토에 비추어보았을 때 안 박사의 교수 임용은 극히 이례적이다.

안 박사는 ‘비접촉식 레이저 초음파 및 열화상 시스템을 활용한 구조물 손상진단’에 대해 연구해왔다. 그는 10여 편의 SCI급 논문, 4편의 특허 및 20편 넘는 국제 학회지 발표 등 탁월한 성과를 냈다.

안 박사는 “적용 가능한 신기술을 개발해 사회기반구조물 안전진단 분야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며 “향후 중국의 막대한 시장 자본력과 한국의 높은 기술력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학문적 교류에 앞장서고 싶다”고 임용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둥난 대학은 중국 상위 10위 이내의 연구중심대학으로 안 박사가 임용된 토목공학과는 2013년 중국 대학순위에서 3위를 차지할 만큼 그 명성이 높다. 현재 34개의 단과대학에 1,300여명의 교수진이 근무하고 있으며 27,000명 이상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KAIST 졸업생, 중국 둥난 대학 교수로 임용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