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부

익명의 독지가, KAIST에 55억 기부​
조회수 : 10126 등록일 : 2012-09-07 작성자 : kaist_news



- 동산·부동산 포함 역대 6번째로 많은 금액
-“우수교수의 연구비와 학생 장학금으로 써 달라”고 6일 기탁해 와 -

익명을 요구한 한 독지가가 KAIST에 거액의 재산을 학교발전을 위한 기금으로 써달라며 기탁했다.

신원을 밝히지 않는 한 독지가가 서남표 총장과 만나 학교와 국가 과학기술의 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55억 원 상당의 동산을 기부했다.

KAIST 관계자는 이름과 나이, 성별 등 자신에 대한 인적사항을 일체 알리지 말아달라고 당부한 기부자가 지난 6일 서남표 총장을 만나 “서 총장을 포함한 KAIST 구성원들의 개혁노력에 감동을 받아왔다”며 “큰돈은 아니지만 자신의 기부금이 KAIST 우수교수들의 연구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활용되길 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서남표 총장은 “KAIST를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선뜻 내놓으신 기부자의 마음에 가슴 속 깊은 울림을 느꼈다. 보여주신 사랑과 믿음에 부응하도록 더욱더 노력하는 KAIST가 되겠다”며 “기부자가 밝히신 취지에 따라 우수교수의 연구와 학생들을 위해 기부금을 사용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기부금은 2006년 7월 서 총장 부임 후 지금까지 기부 받은 금액 중 부동산과 동산을 합쳐 역대 6번째로 많은 액수다. 이와 함께 KAIST 발전기금은 누적금액 기준으로 2006년 말 59억원에서 2012년 9월 현재 약 1,800억원 규모로 30배 이상 늘었다.


KAIST 고액기부자 명단 (기부 연도순)

➀ 정문술 회장 (2001년 7월)
   - 국내 최고의 1세대 벤처기업가인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300억원 기부

➁ 박병준 회장 (2007년 9월)
   - 在美 사업가인 박병준(뷰로 베리타스 특별고문, 美 제품실험연구소 설립자) 회장이 발전기금 1천만 달러(한화 약 100억원)를 기부

➂ 닐 파팔라도 회장 (2007년 11월)
   - 닐 파팔라도(A. Neil Pappalardo) 미국 메디텍(MEDITECH)社 회장은 미국인으로서 국내대학 처음으로 미화 250만 달러(한화 약 25억원) 기부

➃ 류근철 박사 (2008년 8월)
   - 한의학계의 원로인 류근철박사는 578억원 상당의 부동산(빌딩, 아파트, 임야)과 소장 골동품 등을 기부

⑤ 김병호 회장 (2009년 8월)
  - 김병호(서전농원 대표) 회장이 76원으로 평생 피땀 흘려 모은 3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KAIST 발전기금으로 기부

⑥ 조천식 회장(2010년 6월)
  - 한국은행 이사, 은행감독원 부원장을 지낸 조천식 회장이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100억대 부동산 기부

⑦ 오이원 여사(2010년 7월)
  - 서울에 살고 있는 독지가 오이원 여사가 현금 100억원을 기부

⑧ 장영신 회장(2011년 5월)
  - 이공계 출신의 여성 CEO로 애경그룹을 대표해 30억원 기부

⑨ 김삼열 여사(2011년 9월)
  - 300억 KAIST에 기부한 남편을 따라 부인 김삼열 여사도 5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발전기금으로 기부

⑩ 익명 독지가(2012년 9월)
  - 학교와 국가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써 달라며 55억원 상당의 동산 기부

익명의 독지가, KAIST에 55억 기부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