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부

심윤경씨 KAIST에 20억 원 상당의 주식기부​
조회수 : 12192 등록일 : 2010-09-27 작성자 : kaist_news



- 전 (주)서울합금 대표이사 미망인 심윤경씨 20억 원 상당의 주식 기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남편의 뜻을 KAIST가 오랫동안 이어주길 바랍니다.”

40대 미망인이 남편의 유지를 받들어 우리나라 과학 발전과 과학기술 인재 양성을 기원하며 KAIST에 20억 원 상당의 주식을 기부했다.

우리학교는 故 김경대 전 (주)서울합금 대표이사의 미망인 심윤경(47·뉴질랜드 거주)씨가 본인과 자녀에게 상속된 20억 원 상당의 주식을 대리인을 통해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심씨는 가족들과 20억 원의 상속금을 어떻게 쓸 것인가 고민하던 중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다 기부증서와 약정서 등을 발견했다. 고인은 가족들 모르게 3~4년 전부터 결식아동을 비롯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매달 일정액을 기부하고 있었던 것.

심씨는 평소 고인이 실천해온 나눔의 삶과, 평생을 IT 분야에서 일해 온 남편의 뜻을 이을 수 있도록 우리나라 IT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KAIST에 기부를 하기로 결심을 했다. 심씨의 자녀 현재(19)군과 영재(17)양도 기쁜 마음으로 동참했다.

고인이 대표이사를 맡았던 (주)서울합금은 전자·전기 기기에 사용되는 기초접합체를 생산하는 국내 대표기업으로, 친환경 무연 기초접합제(Lead-free solder)분야의 원천기술을 갖고 있다.

심씨는 “가족의 결정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난 아이들 아빠도 만족스럽게 생각하리라 믿는다”며 “뉴질랜드라는 먼 나라에 살고 있지만 저와 아이들은 자랑스러운 한국인이고, 한국의 자랑스러운 KAIST에 작은 힘을 나눌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과학 기술 발전에 대한 고인의 뜻과 열정을 KAIST가 이어주길 바란다”며 “KAIST 발전을 넘어, 우리나라 발전에 유용하게 쓰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남표 총장은 “KAIST에 기부를 한 심씨의 결정에 대해 감사한다”며 “고인이 남기고 간 숭고한 뜻을 받들어 최고의 과학 기술 인재를 양성하여 세계 최고의 대학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AIST는 서남표 총장의 부임 이후 기부문화 확산에 노력하고 있다. 그 결과 KAIST의 기부자는 교수, 직원, 재학생, 동문 , 학부모, 일반인 등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2006년 1,004건의 기부건수가 2007년 2,139건, 2008년 3,066건, 2009년 3,304건에 이른다.

심윤경씨 KAIST에 20억 원 상당의 주식기부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