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정책

KAIST,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150명 선발​
조회수 : 11575 등록일 : 2010-08-24 작성자 : kaist_news

- 전국 639개교에서 1명씩 학교장이 추천 후 3단계 심층 평가
  - 처음으로 합격생을 낸 고교 67개교, 전문계고 7개교 합격자 배출

KAIST(총장 서남표)는 지난 8월 20일(금)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실시된 학사 1차 모집에서 일반고에 재학중인 학생 150명의 합격자를 발표했다.

학교장 추천전형은 사교육을 줄여 공교육을 정상화시키면서 미래를 이끌어 나갈 창의성과 잠재력 있는 인재를 발굴할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시행됐으며, 올해에는 전국에 있는 639개 고교에서 1명씩 학교장추천을 받아 시행됐다.

서류평가를 거쳐 입학사정관들이 직접 고교를 방문, 학교장과  담임선생님을 면담하고 학생면접을 실시하는 ‘방문면접평가’를 통해 300명의 학생들이 1차로 선발됐다.

이들 300명의 학생들은 8월 6일 KAIST에서 실시하는 개인면접과 그룹토론 형식의 심층면접평가를 거쳐 최종 150명이 선발됐다. 합격자 중에는  농산어촌 학생 15명, 저소득층 학생 15명이 포함되어 있다.

지역별로는 5대광역시(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출신이 76명(50.7%), 기타 지역 학생이 74명(49.3%)으로 전국에 있는 일반고교에서 골고루 합격자를 배출했다.

이번 전형을 통해 합격고교 150개교 중 67개교가 처음으로 KAIST에 합격자를 배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금까지 합격자를 거의 못 냈던 전문계고에서 7명이나 합격자를 배출했다.(작년에 1개교에서 합격)

이번 합격자 중에는 학교 내신 성적, 전국모의고사 성적 등 학업능력이 우수한 학생도 많았지만, 어려운 여건에서 역경을 이겨내고 사교육을 받지 않고도  스스로 공부하여 합격한 학생도 많았다.

보안전문가를 향한 식지 않은 열정을 가지고 성실하게 공부한 한일전산여자고(경남 마산)의 박지향 학생은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KAIST에 합격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전문계고교로 진학했지만, 박 양은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관심을 갖게 된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보안전문가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

저소득층 학생이지만 박 양은 “제가 학교와 사회에 받은 혜택을 사회에 다시 돌려주고 싶다”고 말한다.

본인이 받은 성적우수 장학금을 형편이 더 어려운 학생에게 주고, 학교 봉사단체의 회원으로 재활원, 장애인 보호 작업시설에서 봉사활동을 꾸준히 하기도 했다.

대구 수성고의 전지환 학생은 전국모의고사 성적 1등급이다. 가족과 선생님들이 다른 대학 진학을 적극적으로 권유했으나 KAIST의 체계적인 연구중심 교육, 국제화 등을 고려해 KAIST를 지원해 합격했다.

전 군은 “인공지능분야에서 세계 1인자가 되어 노벨상을 받아 우리나라 과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사토론 동아리 ‘입담’을 결성한 전 군은 리더십을 발휘해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도록 모임을 이끌기도 했으며, 대구광역시로부터 ‘사제동행 토론 동아리’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가치가 ‘친구’와 ‘사람관계’라고 할 정도로 사교적이며 남을 배려하는 전 군은 친구들도 인정하는 인성을 갖췄다.

2008년 3월 개교한 남악고(전남 무안군)는 요즘 보기 드문 시골에 설립된 고등학교다. 이 학교의 첫 졸업생 서경근 학생은 첫 번째 입시에서 KAIST에 합격하는 영예를 차지했다.

서군은 스스로 공부하는 것에 익숙해져 단순히 지식을 암기하기 보다는 문제를 이해하고 실험과정이나 결과로부터 원리를 이끌어내는 힘을 지니고 있는 학생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