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모바일하버국책사업에 민간기업 투자 이어져​
조회수 : 10687 등록일 : 2009-10-16 작성자 : kaist_news

- 현대위아 75억 투자약정, 대우조선해양은 200억 투자의향 밝혀

우리대학의  모바일하버 국책사업에 민간기업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현대WIA와 75억의 투자약정을 체결했으며,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는 200억 원의 투자의향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첨단 기계부품 회사인 현대WIA는 2010년 1월부터 2년간 모바일하버사업의 공동연구와 사업화를 위해 모바일하버사업단(단장 곽병만)에 75억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다. 또한 해양 플랜트 전문회사인 대우조선해양주식회사는 모바일하버의 제품화와 상용화를 위해 주식회사 모바일하버(대표이사 안충승)에 200억을 투자할 의향서를 최근 보내왔다.

모바일하버국책사업은 모바일하버 사업단(단장 곽병만 교수)이 연구개발을 맡고 있으며, (주)모바일하버(대표이사 안충승)는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곽병만 모바일하버 사업단장은 “세계적인 두 회사의 투자로 모바일하버 개발은 한층 탄력을 받아 해운물류의 글로벌 리더, 1등 조선강국을 이끌어 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하버(Mobile Harbor, MH)는 수심이 깊은 곳에 정박 중인 대형컨테이너선과 수심이 얕은 항구를 연결하는 혁신적인 해상 물류시스템이다. 해상 컨테이너선으로부터 컨테이너를 하역하여 수심에 관계없이 중소항만에도 이송이 가능하다.

서 총장의 ‘항만의 기능을 가진 배가 다가가서 화물을 처리하자’는 관점에서 시작된 모바일하버 연구는 KAIST가 원천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신성장 동력 스마트 프로젝트’사업이다. 이 사업은 해외에서도 관심을 보여 지난 7월에는 푸에리토리코 항만 운영권사인 UCW America 사로부터 구매의향서를 접수하는 성과를 올린 바 있다.

모바일하버국책사업에 민간기업 투자 이어져 이미지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