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연구

공간 상에 떠있는 2차원의 부유 전자층 구현​
조회수 : 3392 등록일 : 2022-10-04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물리학과 김용관 교수, 김성헌 박사, 임찬영 석박사통합과정

< (왼쪽부터) 물리학과 김용관 교수, 김성헌 박사, 임찬영 석박사통합과정 >

우리 대학 물리학과 김용관 교수, 김성헌 박사 연구팀은 성균관대학교 에너지과학과 김성웅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공간 상에 자유롭게 떠있는 2차원의 부유 전자층을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자연계에서 전자는 원자를 구성하는 요소로 원자핵과 결합한 상태로 존재한다. 따라서 오직 전자만으로 이루어진 전자층을 이루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져 왔다. 김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이러한 한계에서 벗어나 전자만으로 이루어진 순수 전자계를 구현한 것으로 다방면으로 전자를 자유롭게 활용한 기초 및 응용 연구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교수 연구팀은 재료 내부의 공간에 음이온 형태로 전자가 존재하는 전자화물이라는 신소재에 주목하였다. 2차원 전자화물인 가돌리늄탄소 화합물(Gd2C)표면 원자층 제거를 통해 내부의 전자를 드러내 전자화물 원자층으로부터 떨어진 곳에 자유롭게 흐를 수 있는 일종의 액체와 같은 상태로 떠있는 2차원 부유 전자층을 구현해냈다. 특히 연구팀은 부유 전자층의 전자 밀도를 제어해 전자 액체 상태에서 전자가 고정되어 흐르기 어려운 전자 액정 상태로 변화시키는데 성공했다. 액정 상태란 액체와 고체 중간의 특성을 보이는 상태를 일컫는다.

그림 1. 전자화물 Gd2C의 결정구조 및 2차원 부유 전자층을 보여주는 모식도(왼쪽)와 2차원 부유 전자층(오른쪽 위)과 계면 공간에 존재하는 전자층(오른쪽 아래)의 확대 그림.

< 그림 1. 전자화물 Gd2C의 결정구조 및 2차원 부유 전자층을 보여주는 모식도(왼쪽)와 2차원 부유 전자층(오른쪽 위)과 계면 공간에 존재하는 전자층(오른쪽 아래)의 확대 그림. >

이는 형성된 2차원 부유 전자층의 상태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1930년대에 이론적으로 제안된 이후 아직까지 물리학계의 난제로 남아있는 위그너 격자 구현과 그에 대한 연구가 앞으로 가능함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위그너 격자란, 원자가 정렬되어 고체 물질을 이루는 것과 같이 순수 전자가 원자핵 없이 규칙적으로 배열된 일종의 전자의 고체 상태를 일컫는다. 

공동 제저자로 연구에 참여한 임찬영 연구원은 지금까지 전자 특성에 대한 연구는 대부분 고체 물질 내부에서 이루어져 와서 전자만의 특성을 정확히 이해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연구는 2차원 부유 전자층을 구현함으로써, 순수한 전자계에서 전자 특성을 정확히 이해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였다라며 위그너 격자에 대한 연구까지 확장 가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 네이쳐 머티리얼스 (Nature Materials)’ 0928 온라인 출판됐다. 

이번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