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정책

KAIST 최초의 마이크로 디그리,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기초 기계학습' 개설​
조회수 : 1640 등록일 : 2022-09-08 작성자 : 홍보실

2022 기초기계학습 마이크로디그리 기계학습 근본적 원리의 기초 교육을 관련 대학원 지망생 및 현업 경험자들의 수요에 맞추어 제공할 수 있는 마이크로 디그리


우리 대학이 기초 기계학습 마이크로 디그리를 개설한다. '마이크로 디그리(Micro Degree, 학점당 학위제)'는 교과목 분야별로 지정된 최소 학점을 단기간에 집중 이수한 학생들에게 정규 학위와 구분되는 별개의 미니 학위를 주는 제도다.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책임교수 문일철)이 주관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우리 대학에 최초로 개설된 마이크로 디그리다. 기계학습의 근본적 원리를 기초 수준에서 다루는 교육과정으로 학생과 관련 분야 종사자들의 능력 계발을 위해 마련됐다. 
기초 프로그래밍(파이썬) 능력과 대학교 1학년 수준의 수학(행렬, 미적분학) 지식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교과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학부 재학생 및 현업 실무자라면 누구나 수강할 수 있다. 오는 21일까지 이메일로 지원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선발 과정 없이 일정 수준의 성취도를 얻은 수강생들에게 KAIST 총장 명의의 이수증이 수여된다. 

마이크로 디그리 과정은 이달 26일부터 내년 4월까지 64시간의 온라인 수업과 서울에 있는 KAIST 도곡 캠퍼스에서 진행되는 48시간의 대면 수업을 혼합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데이터 구조 및 분석 ▴데이터사이언스 프로그래밍 ▴인공지능 및 기계학습 개론 ▴강화학습 등 데이터 구조 기초를 포함한 기초 기계학습 및 강화학습의 이론과 실무가 융합된 4개 교과목이 운영된다.

기술의 이면을 알고 싶은 학생들과 현장 실무의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관련 분야 종사자들이 이론 분야의 근본 원리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계학습의 방법론 적용 및 문제 해결 능력을 향상할 수 있는 지식을 전달할 예정이다. 

문일철 KAIST 데이터사이언스 책임교수는 "데이터사이언스 기술을 산업현장에 적용했을 때 발생하는 문제의 원인을 규명하거나 해결하기 위해서는 핵심 이론 및 적용에 대한 체계적 교육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책임교수는 "KAIST의 첫 마이크로 디그리로 기초 기계학습의 이론 및 기술 과목을 개설해 대한민국 데이터 기반 산업의 발전 및 미래 사회 변화에 중요하게 이바지할 교육을 청년층에 제공하고 더 나아가 KAIST의 실용적인 학풍이 대중에게도 전달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번 마이크로 디그리를 이수하면 KAIST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입학 시 졸업요건 학점으로 인정되며, KAIST는 인공위성·반도체 분야 등에도 마이크로 디그리 과정 개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AIST 기초 기계학습 마이크로 디그리에 관한 자세한 내용 및 수강료 관련 정보는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 홈페이지( gsds.kaist.ac.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