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과 국제 해커톤 ‘핵카이스트’ 성료​
조회수 : 1636 등록일 : 2022-06-30 작성자 : 홍보실

해커톤에 관해 소개하는 이창희 교수

< 해커톤에 관해 소개하는 이창희 교수 >

우리 대학은 6월 20일부터 5일동안 산업디자인학과와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mperial College London)의 다이슨 디자인 엔지니어링 스쿨(Dyson School of Design Engineering)간 ‘핵카이스트(hackaist.com)’ 해커톤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해커톤(hackathon)이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의 직군이 팀을 이루어 제한 시간 내 주제에 맞는 실험적 시스템, 제품 내지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공모전이다.

두 학과는 코로나로 인해 단절된 국제 교류를 이색 온/오프 해커톤을 통해 재개했다. 양교의 교수진은 서로 다른 문화권에서 공부한 학생들의 교류와 협업이 혁신 교육의 일환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공동 해커톤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교 학생들의 상호교류와 해커톤은 6월 20일부터 5일간 우리 대학 산업디자인학과 코아스 홀에서 그리고 영국의 임페리얼 공과대학교 에이스 워크숍(Ace Workshop)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양교에서 선발된 학생 총 50명은 2인 1조로(양교에서 각 1명) 팀을 이뤄 나사(NASA), 우리 대학, 임페리얼 칼리지에서 주는 이색 미션들을 수행했다.

미션 수행에 앞서 학생들은 나사 제트추진연구소(NASA JPL)의 티보 발린트(Tibor Balint) 박사, 임페리얼 칼리지의 트리샨사 나나야카라(Thrishantha Nanayakkara) 교수, 우리 대학 산업디자인학과의 이창희 교수의 강연을 들었다.

(왼쪽부터) 대화 시 목소리에 따라 얼굴 주변에 아우라를 생성해주는 장치, 우주인들이 무중력 공간에서 사용 가능한 식탁, 우주인들이 자전거를 타고 지구를 체험할 수 있는 시스템

< (왼쪽부터) 대화 시 목소리에 따라 얼굴 주변에 아우라를 생성해주는 장치, 우주인들이 무중력 공간에서 사용 가능한 식탁, 우주인들이 자전거를 타고 지구를 체험할 수 있는 시스템 >

해커톤 미션에는 심우주 탐사 시 우주인의 흥미와 안정을 돕는 실험적 기기나 제품을 고안할 수 있는 가능성에서부터 공감각을 이용한 신개념 정보 표현 인터페이스 고안까지 다양한 화두를 들여다보았다.

임페리얼 공과대학교의 라이언 매클루어(Ryan McClure) 학생은 “이번 해커톤 행사로 인해서 꼭 탐구해보고 싶었던 주제를 짧지만 날카롭게 다뤄볼 수 있어서 너무 흥미진진했다고”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한, 우리 대학 김희진 산업디자인학과 학생은 “해커톤에 참여하면서 다양한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보고 영감을 얻을 수 있어서 좋았으며 짧은 기간이었지만, 온전히 자기 아이디어를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문제에 대해 사람들과 의논할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좌측상단) 게임을 하는 플레이어의 심장 박동이나 긴장감 혹은 공포감에 따라 화면의 색감이 조절되는 시스템, (좌측 하단) 우주에서 소변으로 채소를 키울 수 있는 시스템, (우측) 사진의 색감을 인식하여 향으로 바꿔주는 기기

< (좌측상단) 게임을 하는 플레이어의 심장 박동이나 긴장감 혹은 공포감에 따라 화면의 색감이 조절되는 시스템, (좌측 하단) 우주에서 소변으로 채소를 키울 수 있는 시스템, (우측) 사진의 색감을 인식하여 향으로 바꿔주는 기기 >

이번 해커톤을 총괄한 우리 대학 이창희 산업디자인학과 교수와 소속 연구팀(조해나, 이윤지)은 “이번 해커톤을 통해 코로나로 인해 단절된 국제 교류를 적극적으로 재개할 수 있어 기뻤고 학생들이 닫혀있던 교류를 통해 많은 영감을 얻어갔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 대학 산업디자인학과는 이번 해커톤의 성료를 바탕으로 매년 국외의 대학 혹은 기관들과 해커톤을 개최하는 것은 물론 신입생 대상으로도 프로그램을 확장 추진할 예정이다. 

이우훈 산업디자인학과 학과장은 “우리 대학이 초일류 대학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서는 학생들의 국제적 협업 능력과 학제적 창의 능력이 중요한데 이번 행사가 그런 역량들을 키우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