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연구

체중 부하가 암 진행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 제시​
조회수 : 1456 등록일 : 2022-04-26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의과학대학원 서지명 박사, 김현석 박사과정 학생, 김준 교수

< (왼쪽부터) 의과학대학원 서지명 박사, 김현석 박사과정 학생, 김준 교수 >

우리 대학 의과학대학원 김준 교수 연구팀이 우리 대학 기계공학과 박형순 교수,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정기양 교수, 연세대 강남세브란스 병원 노미령 교수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악성흑색종이 발바닥에서 체중부하가 높은 부위에 주로 발생하는 기전을 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의과학대학원 졸업생 서지명 박사와 김현석 박사과정 학생이 공동 제1 저자로 참여한 본 연구 논문은 425일에 국제 학술지 네이쳐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저널에 발표됐다. 

악성흑색종은 멜라닌 생성 세포에서 기원하는 치명적인 피부종양으로 자외선에 의한 DNA 손상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자외선 노출이 적은 발바닥, 손바닥, 손톱 등에서도 악성흑색종이 발생한다. 발바닥 악성흑색종은 체중부하로 인한 압력 자극이 높은 부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특이한 현상의 기전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생쥐의 발바닥에 흑색종 세포를 이식하고 강제 쳇바퀴 운동으로 발바닥에 기계적 스트레스를 가하는 실험을 수행했다. 반복적 기계적 스트레스는 흑색종에서 세포핵의 형태적 이상과 일시적 핵막 파열을 유도했다. 핵막 파열은 DNA 손상을 일으켰으며, 동시에 세포질로 유출된 DNA는 암 악성화와 연관된 내재 면역반응을 유도했다.

그림 1. 기계적 자극이 암 진행에 미치는 영향 분석을 위한 실험모델 및 흑색종 환자 샘플 분석

< 그림 1. 기계적 자극이 암 진행에 미치는 영향 분석을 위한 실험모델 및 흑색종 환자 샘플 분석 >


이식된 암세포의 주변에 있는 정상세포는 동일한 기계적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핵막 불안정성과 DNA 손상을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종양억제단백질 p53의 기능소실과 암 촉진 전사조절인자 YAP의 활성화가 상승적으로 핵막의 기계적 자극에 대한 취약성을 유도함을 규명했다. 이번 연구는 기계적 자극이 멜라닌 생성 세포의 암화를 시작하는 요소일 가능성은 낮지만 암 진행을 촉진하는 중요한 인자임을 보여준다. 

그림 2. 기계적 자극에 의해 암세포의 핵막 손상 및 DNA 손상

< 그림 2. 기계적 자극에 의해 암세포의 핵막 손상 및 DNA 손상 >

연구를 주도한 김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기계적 스트레스로 인한 암세포 핵막 손상이 암 진행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인자임을 규명하였다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견연구 및 기초연구실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