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유성경찰서-유성구청-KAIST, 교내서 합동 교통안전 캠페인 진행​
조회수 : 9309 등록일 : 2016-06-14 작성자 : kaist_news

우리 대학 안전팀은 유성경찰서 • 유성구청과 함께 14일(화) 오전 11시 40분부터 교내 창의학습관 옆 횡단보도와 카이마루 입구 도로에서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에는 유성경찰서 교통안전계 직원 9명, 유성구청 교통과 직원 2명, 안전팀 직원 및 캠퍼스폴리스 등 총 20여 명이 참여해 학생들의 안전운행과 준법운전에 대한 홍보를 진행했다.

대학 내 교통안전 캠페인에 관할 경찰서가 참여하는 것은 국내대학 중에서는 처음이다. 그만큼 KAIST 교내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건수가 우려할 만한 수준이라고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지난해 KAIST에서는 자동차 사고 22건, 오토바이 사고 11건, 자전거 사고 7건 등 총 40건의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있었다. 이중에는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인도를 주행하던 오토바이가 전복되어 운전자가 중상을 입는 사고, 음주운전을 하던 오토바이가 보행자와 추돌해 운전자 안면부가 골절되고 뇌출혈의 중상을 입는 사고 등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예방할 수 있는 사고가 많았다.
 
사고가 잇따르자 안전팀은 이번 학기부터  △ 교통안전 근로학생 운영 △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 캠퍼스폴리스 계도 경고장 발부 △ 안전모 구입비용 지원 등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안전팀장은 "교내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는 배경에는 안전모 미착용, 오토바이 인도주행 등 작은 교통법규 위반이 있다"며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교통법규를 지킬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를 실시해 교통사고 제로신화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