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박용근 교수, 3차원 홀로그래픽 현미경 상용화에 성공​
조회수 : 6964 등록일 : 2016-03-28 작성자 : kaist_news

< 1_20160328223850_355.jpg >

 

〈박 용 근 교수〉


 

우리 대학 물리학과 박용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3차원 홀로그래픽 현미경 기술이 상용화됐다.

 

박 교수는 작년 9월 광학측정 첨단기술 분야에서 두터운 경험을 가진 홍기현 대표와 공동으로 ㈜토모큐브(TomoCube, Inc.)를 설립해 상용화 제품을 출시했다.

 

기존의 현미경 기술은 형광 물질 등으로 염색해야 3차원 영상 획득이 가능했고, 이 과정에서 살아있는 세포를 관찰하기 어려웠다. 특히 체내에 다시 주입해야 하는 면역세포나 줄기세포 등에는 적용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했다.

 

토모큐브는 디지털 홀로그래피 기술을 이용해 CT촬영의 원리를 레이저로 현미경 수준에서 구현했다. 이 홀로그래픽 현미경은 살아있는 세포와 조직을 염색하지 않아도 실시간 3차원 영상 측정이 가능하고 세포 내부를 관찰할 수 있다.

 

박 교수의 높은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은 금융권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창업 직후 다수의 국내외 벤처투자회사에서 투자 의향을 밝혔고, 이 중 소프트뱅크벤처스와 한미사이언스에서 공동투자를 집행해 창업 6개월 만에 3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 시제품은 이미 서울대 분당병원과 보라매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 현미경은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포토닉스 웨스트 2016(Photonics West 2016)’에서 발표돼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고 현재 전 세계 유통망을 설립 중이다.

 

토모큐브 측은 “이 기술은 세포를 관찰하는 현미경 기술의 새 패러다임이다”며 “향후 제약, 신경세포학, 면역학, 혈액학, 세포생물학 등 다양한 분야에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박 교수는 “KAIST 창업원의 체계적 지원을 통해 단기간에 효과적인 창업이 가능했다”며 “향후 대한민국의 신 성장을 주도할 첨단 의료기기, 바이오업체가 계속 나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 제품은 ㈜토모큐브의 홈페이지(http://www.tomocube.com) 을 통해 예약주문 할 수 있다.

 

 

 

□ 그림 설명

 

 

그림1. ㈜토모큐브사의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 제품 사진

 

< 1_20160328224727_279.png >

 

 

그림2. ㈜토모큐브사의 현미경으로 측정한 다양한 세포 의 3차원 영상(적혈구, 백혈구, 간세포)

 

< 1_20160328224757_059.png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