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지식재산전략 최고위(AIP)과정 첫 입학식​
조회수 : 9700 등록일 : 2016-03-17 작성자 : kaist_news

우리 대학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은 특허법원, 중소기업청과 함께 16일(수) 오후 서울 도곡캠퍼스에서 ‘지식재산전략 최고위과정’ 1기 입학식을 개최했다.

이번 과정은 지식재산(intellectual property) 역량강화 및 분쟁해결 전략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3개 기관이 공동으로 마련했다. KAIST는 교육과정 운영을 주관하고, 중소기업청과 특허법원은 각각 홍보•재정과 교육•실습을 담당한다.

이번 최고위 과정은 기업인, 전문가, 공무원, 언론인 등 총 57명이 입학해  3월16일부터 8월 24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6시30분 부터 진행된다. 특히 이 과정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국내 중소기업이 지식재산을 기반으로 더 큰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등록금 60%를 감면하여 많은 중소기업인들이 지원하였다.

수업은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의 ‘지식재산시대 중소기업의 미래'를 시작으로, 지식재산 보호 및 육성 전략, 지식재산의 가치평가 및 등급평가, 지식재산의 민사·형사 보호전략, 특허·상표·디자인 소송전략, 금융·브랜드디자인 전략, 미국·중국의 지식재산보호 동향, 정보·바이오·환경에너지 기술의 미래 등 다양한 주제로 구성됐다.
 
강사진은 특허법원 판사, 중소기업청 담당자, 특허청 국·과장, 카이스트 교수진 등 국내 최고의 현장 전문가가 참여한다. 중소기업인이 명실상부한 지식재산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식재산에 대한 인식, 지식, 전략 등의 역량을 키울 수 있게 체계적으로 구성하였다.

또한 지식재산 분쟁을 주제로 그룹 토의 및 발표를 진행하며, 이를 통해 지식재산의 전문적인 지식 습득과 전략적인 의사 결정에 대한 안목을 높이고 소송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한다.

이 과정의 총괄 책임교수인 이광형 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은 "바야흐로 지식재산의 시대가 도래했다"며 "이제 지식재산을 창출, 보호 및 활용하는 것은 중소기업들에게도 생존전략‘ 이라고 말했다. 끝.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