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초세대 협업연구실 추가 개소​
조회수 : 1899 등록일 : 2022-01-24 작성자 : 홍보실

초세대 협업연구실 현판식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

< (좌측부터) 이상엽 연구부총장, 김성진 교수, 남영석 교수, 이광형 총장, 김정 기계공학과장, 조광현 연구처장 >


우리 대학이 24일 ‘초세대 협업연구실’을 추가 개소하고 현판식을 진행했다. 

'초세대 협업연구실'은 2018년 운영을 시작한 KAIST의 독자적인 연구제도로 은퇴를 앞둔 교수가 오랜 시간 축적해온 학문의 성과와 노하우를 이어가기 위해 후배 교수와 협업하는 연구실이다. 

24일 일곱 번째로 문을 여는 '차세대 초열전도체 연구실'은 전자장치 냉각 분야의 권위자인 김성진 기계공학과 교수가 책임교수를 맡아 상변화* 분야의 전문가인 남영석 교수와 협업한다. 

  ☞상변화*: 물질의 상태가 온도·압력 등의 외부 조건에 따라 한 상에서 다른 상으로 변하는 현상

두 교수는 상변화 제어 기술과 금속 박막 패키징 기술로 협업해 머리카락 두께만큼 얇으면서 다이아몬드보다 높은 열전도율을 가지는 ‘차세대 초열전도체’를 개발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
차세대 초열전도체’는 자유롭게 휠 수 있는 박막형 구조로 제작되어 다양한 형태의 고발열 유연 전자기기의 열관리에 적용될 수 있다. 또한 반도체 소자 패키지 내부에 탑재할 수 있는 초박형 구조로 반도체 기반 기술 플랫폼의 저전력·고성능 열관리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남영석 교수는 “초세대 협업연구실에서 연구하는 초열전도체는 반도체 및 전자기기 열관리 분야의 핵심원천기술”이라고 중요성을 강조했다. 

KAIST는 '초세대 협업연구실’을 안정적인 정착과 연구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BFO(The Best, the First, the Only) 추천위원회를 설치해 세대를 이어 지속가능한 연구혁신을 추구할 연구실 발굴과 공모를 진행했다. 
▴연구의 독창성·차별성·탁월성 ▴학술·사회·경제적 효과 ▴초세대 연구의 필요성 ▴책임교수의 학문적 우수성 및 국제적 인지도 ▴참여교수의 비전 및 연구계획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지난해 11월 `차세대 초열전도체 연구실‘을 선정 대상으로 확정했으며, 향후 5년간 총 5억 원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연구실 책임을 맡은 김성진 교수는 “30여 년간 쌓아온 지식과 노하우를  초세대 협업연구실을 통해 계속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 교수는 “남 교수와 함께 연구하는 초열전도체 기술을 계속 발전시켜 KAIST가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4일 3시에 열린 `차세대 초열전도체 연구실' 현판식에는 이광형 총장, 이상엽 연구부총장, 김보원 대외부총장, 조광현 연구처장, 이균민 생명과학기술대학장, 김정 기계공학과 학과장, 김성진 책임교수, 남영석 참여교수가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