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장래혁 교수, 국제컴퓨터학회(ACM) 석학회원 선정​
조회수 : 6246 등록일 : 2015-12-10 작성자 : kaist_news

〈 장 래 혁 교수〉

우리 대학 전기및전자공학부 장래혁 교수가 최고 권위의 국제컴퓨터학회(ACM: Association for Computing Machinery)에서 2015년도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다.

국내에서 네 번째로 국제컴퓨터학회의 석학회원으로 선정된 장래혁 교수는 저전력 컴퓨팅 시스템의 공헌과 국제 컴퓨터학회에서의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장래혁 교수는 지난 2012년에 국제전기전자학회(IEEE) 석학회원으로도 선정됐다. ACM, IEEE 두 기관에서 동시 석학회원으로 선정된 인물은 국내에 세 명뿐으로, 우리 대학은 강성모 총장, 전산학부 황규영 교수, 장래혁 교수까지 세 명을 한 학교에서 모두 배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국제컴퓨터학회는 1947년에 설립된 세계 최대 컴퓨터 분야의 학술 조직으로 미국 뉴욕시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 약 10만 여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석학회원은 컴퓨팅과 정보기술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나타낸 1% 미만의 석학급 회원들에게만 주어지는 자격이며, 매년 4-50명 정도의 석학회원만을 선발한다.

전기전자 분야에서는 ACM과 IEEE 두 기관의 석학회원이 되는 것을 최고 영예로 여기며 특히 장래혁 교수는 국내 최초로 40대 ACM, IEEE 동시 석학회원이 됐다.

장 교수는 2012년부터 ACM의 설계자동화분과(SIGDA: Special Interest Group on Design Automation)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ACM 트랜잭션 설계자동화 저널의 편집장(Editor-in-Chief)을 맡고 있다.

또한 아시아 인물로는 최초로 반도체설계자동화학술대회(DAC : Design Automation Conference)의 프로그램위원장(Technical Program Chair)에 선임됐다.

장 교수는 “학위과정을 모두 국내에서 수학한 토종박사로서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상대적으로 우리나라는 매우 적은 수의 ACM 회원이 있으므로 보다 많은 컴퓨터 관련 학계와 산업계 인력들이 ACM 회원으로 활동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