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우리 대학 교수진 7명,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 및 일반회원 선출​
조회수 : 4698 등록일 : 2021-12-31 작성자 : 홍보실

(위, 좌측부터) 배두환 교수, 이승섭 교학부총장 (아래, 좌측부터) 정재용 교수, 최경철 교수

< (위, 좌측부터) 배두환 교수, 이승섭 교학부총장 (아래, 좌측부터) 정재용 교수, 최경철 교수 >

국내 최대 공학 전문가 단체인 한국공학한림원에 우리 대학 교수진 7명이 정회원 4명, 일반회원 3명으로 선출됐다.

한국공학한림원은 정부 ‘산업기술혁신 촉진법’에 의해 설립된 국내 최대 공학 전문가 단체로, 회원 자격을 갖추려면 최소 15년 이상의 공학 관련 경력이 필요하다. 

학계 정회원으로는 우리 대학의 배두환 SW교육센터 교수, 이승섭 교학부총장, 정재용 기술경영학부 교수, 최경철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등 총 24인이 선정됐다, 산업계 정회원으로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구현모 KT 사장, 이상률 항공우주연구원장, 진교원 SK 사장,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 김세훈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 21인이 선정됐다.

학계 일반회원으로는 우리 대학의 류석영 전산학부 교수, 배중면 기계공학과 교수, 조은애 신소재공학과 교수 등 40인이 선정됐다. 산업계 일반회원으로는 김학동 POSCO 부회장, 조성현 만도 사장, 최시영 삼성전자 사장,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병규 크래프톤 이사회 의장 등 총 44인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공학한림원 회원은 학문적 업적뿐 아니라 세계 최초 기술개발 업적, 특허, 인력양성, 산업발전 기여도 등 여러 부문에서 심사 후 정회원 서면 투표를 거쳐 선출된다. 심사는 매년 상반기 후보자 발굴 및 추천 작업을 시작으로 하반기의 4단계 업적 심사를 통해 연말까지 진행된다. 현 정회원은 후보자 추천이 가능하다. 이번 신입회원 선임에 따라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은 294명, 일반회원은 360명이 됐다.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은 “엄격한 심사 기준에 따라 회원을 선출했으며, 융합, 첨단, 신기술 분야 및 탁월한 젊은 인재를 적극 발굴하기 위해 노력했다. 앞으로도 우수 회원을 지속적으로 영입하기 위한 다각적 노력을 병행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