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정책

글로벌 IT 기술대학원 프로그램(ITTP), 'IT 지한파' 52개국 119명 양성​
조회수 : 9394 등록일 : 2015-04-03 작성자 : kaist_news

“한국의 전자 조달 구매시스템인 ‘나라장터’가 도입돼 코스타리카의 국가 투명성이 크게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9월 KAIST의‘글로벌 IT 기술대학원 프로그램(ITTP)’석사과정에 입학한 일레아나 팔라코(30 ․ Ileana Palaco, 코스타리카 디지털정부 기술사무국 공무원)씨는 “한국의 전자정부 솔루션은 중남미 전자정부 시스템 구축의 롤 모델”이라며“한국의 IT 기술과 정책을 중남미 국가들에 적극 소개하겠다.”라고 말했다.

ITTP 과정은 신흥국 IT 공무원 ․ 기술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석․박사 학위과정으로, 전 세계 주요국가와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인적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국내 IT관련 기업의 해외수출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20여 년간 IT산업은 대한민국 성장의 핵심 동력이었으나 국제사회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해당국가의 정보를 제공해 줄 인적 네트워크 구축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꾸준히 제기됐다.

KAIST는 성장 잠재력이 큰 신흥국 IT 시장을 주목하고 그 나라 엘리트 공무원을 초청해 한국의 IT기술과 정책을 소개하는 ITTP 과정을 마련했다.
 
KAIST 기술경영학과가 2006년부터 운영 중인 ITTP 과정(책임교수 노재정)은 현재까지 52개국 119명의 ‘지한파’졸업생을 배출했다.

ITTP 교육과정은 신흥국 IT 공무원을‘우리편’으로 만들어 국내 IT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데 중점을 뒀다.

신입생 선발부터 국내 산업체가 희망하는 국가와 우리나라가 협력해야 할 중점 국가군을 최우선 고려한다. 지난 10년 동안 아프리카 지역 57명, 동남아 지역 45명, 중남미 지역 16명, 동유럽 지역 16명, 중동 지역 7명 등 총 141명이 입학했다.

수업은 IT 기술과 정책 등을 소개하는 이론수업과 산학협력을 위한 프로젝트 수업으로 구성됐다. 특히 프로젝트 수업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 한국정보화진흥원 ․ KT 등 국내 IT 전문기관 근무자들이 ▲ 학생과의 워크숍 ▲ 전문가 초청 세미나 ▲ 교육생 출신국가 대사관 세미나 등에 강사로 참여해 현장의 경험을 전수하고 있다.

ITTP 교육과정에 대한 해외정부와 국제기구의 반응은 뜨거웠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ITTP 교육과정의 수월성을 인정해 학생 선발정보를 190여 회원국에 알리는 공식문서를 발송해 도움을 주고 있다.

또 아프리카 개발은행(AFDB)은 2010년 ITTP 교육 프로그램을‘차세대 아프리카 리더 프로그램’으로 선정하고 아프리카 지역 IT 공무원 19명을 파견했으며 2013년부터 위탁교육생을 추가로 파견하고 있다.

졸업생들도 국내 전자정부 솔루션을 수출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2012년 한 해 동안 한국이 수출한 전자정부 솔루션은 25건[행안부 2012년 12월 발표] 인데, 그 중 6건에 ITTP 학생들이 연구원으로 참여해 한국의 IT 기술과 정책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
 
ITTP 과정을 졸업한 신흥국 엘리트 공무원들이‘IT 지한파'로 성장해 대한민국의 전자정부 솔루션 수출을 견인하는 등 국내 IT 기업이 해외로 진출하는데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고 KAIST는 밝혔다.

최근에는 신흥국 정부 관계자들이 IT 기술과 정책에 대한 장 ․ 단기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달라는 요청에 따라 KAIST는 프로그램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ITTP 과정을 총괄하는 노재정 기술경영학과 교수는 “세계 각국의 IT 공무원을‘우리편’으로 만드는 일은 국제사회에서 IT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데 매우 중요하다”라며 “지한파 IT 공무원들은 대한민국 IT산업의 지속적인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TTP 과정 재학생 일동은 2일 오전 10시 문지캠퍼스에서 강성모 총장,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AIST 발전기금 전달식 및 기념식수’행사를 갖는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