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부

씨젠∙씨젠의료재단, 코로나19 검사 4만 건 현물 기부​
조회수 : 2059 등록일 : 2021-10-28 작성자 : 홍보실

씨젠·씨젠의료재단 코로나 진단 검사 현물 기부식 현장 사진

< (좌측부터) 천종윤 씨젠 대표이사, 이광형 총장,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과 질병검사 전문기관 씨젠의료재단이 28일 우리 대학에 코로나 상시진단이 가능한 4만 명 분량의 검사 시약 및 소요 비용을 현물로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내달 1일부터 시행되는 ʻ위드 코로나ʼ 전환에 발 빠르게 대비하려는 양 기관의 공감대와 지난 7월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KAIST 캠퍼스 내부에서 손쉽게 검사를 받고 빠르게 결과를 확인하는 ʻ상시 진단ʼ을 체계를 구축해 코로나 19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고 안전한 일상으로의 복귀를 지원하려는 취지다.  

이를 위해, 씨젠은 4만 명 분량의 코로나 19 진단 시약을 제공한다. 또한, 씨젠의료재단은 KAIST 캠퍼스 내부에 설치된 이동형 현장 검사실 ʻ모바일 스테이션(MOBILE STATION)ʼ을 활용해 학교 구성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19 검사 수행은 물론 소모비용 일체를 지원한다. 

ʻ모바일 스테이션ʼ은 씨젠이 자체 개발한 이동형 검사실로 검체 채취부터 PCR 검사 및 결과 분석에 이르기까지 코로나 19 진단의 전 과정을 수행할 수 있다. KAIST 구성원들 이를 활용할 경우 학교 내부에서 간단히 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뒤 약 3시간여 만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하루에 7,500명까지 검사가 가능하다. 

KAIST는 현물 기부식에 앞서 지난달 28일부터 4일간 대전시의 행정명령에 따라 ㈜씨젠과의 공동연구를 위한 코로나 19 임시검사소를 설치해 KAIST 클리닉과 함께 코로나 19 검사를 시행했다. 기숙사 거주 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참여한 2,775명 학생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양 기관은 ʻ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협약식ʼ을 바탕으로 초고속PCR·검체 채집·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전송 및 분석 등의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씨젠 천종윤 대표는 "지난 7월 KAIST와 분자진단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식에 이어 이번 기부까지 KAIST와 지속적인 인연을 맺게 돼 기쁘다ˮ라며, "이번 기부가 학생들이 코로나19로부터 정상적인 학교생활로 복귀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ˮ라고 말했다. 

김보원 대외부총장은 "KAIST도 위드 코로나와 함께 대면 강의 체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번 씨젠·씨젠의료재단의 기부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ˮ라고 전했다. 이어, 김 부총장은 "앞으로도 두 기관은 적극적인 협업을 바탕으로 캠퍼스의 단기적인 안정은 물론 분자진단 기술과 바이오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공동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ˮ라고 밝혔다. 

28일 오전 KAIST 대전 본원에서 열린 ʻ씨젠·씨젠의료재단 코로나19 진단검사 현물 기부식'을 가졌다. 이날 기부식은 씨젠 천종윤 대표이사와 씨젠의료재단 천종기 이사장, KAIST 이광형 총장, 이승섭 교학부총장, 김보원 대외부총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날 기부식에서는 씨젠 천종윤 대표가 ʻ분자진단 플랫폼 시대의 개막ʼ을 주제로 분자진단 기술 개발의 현황 및 전망에 관해 강연했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