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연구

양자 기체의 스핀 상관된 제트 현상 관측 및 규명​
조회수 : 3358 등록일 : 2021-09-01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 김경태 박사

< (왼쪽부터)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 김경태 박사 >

우리 대학 물리학과 최재윤 교수 연구팀이 극저온 중성원자로 구성된 보즈-아인슈타인 응집체를 이용해 스핀 상관된 물질파 방출에 성공했다. 물리학과 김경태 박사가 제 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물리학 분야 권위지인 피지컬 리뷰 레터스(Physical Review Letters)에 지난 7 22일에 게재됐다.  

극저온 중성 원자로 구현된 보즈 아인슈타인 응집체 (Bose-Einstein condensate, BEC)는 수만 개 이상의 원자들이 하나의 파동함수로 기술되는 양자 상태로, 중성 원자가 갖는 스핀 자유도를 활용하면 진공 압축 (squeezed vacuum state)상태를 구현 할 수 있으며, 이를 활용하여 다양한 양자 정보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 양자 얽힘 상태 생성의 미시적인 과정은 두개의 스핀0인 원자가 충돌 이후 스핀1과 스핀-1로 변환되는 것으로, 생성된 스핀 쌍은 (+1,-1) (-1,+1)의 중첩 상태인 양자 얽힘 상태가 된다. 이러한 스핀 충돌 과정을 스핀 쌍 생성 충돌이라 하며, 이는 한 광자가 절반의 에너지를 가지 두개의 얽힌 광자로 나누어지는 과정과 매우 유사함이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BEC에서 수행한 대부분의 양자 정보 연구는 루비둠-87 원자를 사용하였는데, 이 경우 스핀 쌍 생성률이 낮고, 생성된 양자 얽힘 상태의 원자들이 특정 위치에만 고정될 수밖에 없는 한계점이 있다. 따라서 양자 정보 처리를 목적으로 하는 비국소적 측정이나 조종을 위해서는 원자 앙상블을 나누는 과정 등이 필요하며, 이 과정에서 생성되는 추가적인 잡음을 제거하는 방법은 아직까지 보고된 바가 없다.

최재윤 교수 연구팀은 리튬-7 원자의 스피너 응집체를 이용하여 높은 운동에너지를 갖는 스핀 쌍들이 생성 이후 유도 증폭되는 것을 관측하였으며, 또한 이러한 스핀 쌍들이 서로 결맞는 상태임을 보고하여 선행 연구의 제한점을 극복하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였다.

그림 1 (a) 스핀0의 BEC가 스핀+1,-1상태의 결맞는 물질파를 방출한 모습. 슈테른-게를라흐(Stern-Gerlach)효과를 이용해 스핀 상태를 공간적으로 분해하였다. (b) 스핀 쌍 생성을 위해 스핀0의 BEC를 준비한 이후 이계 제만 에너지 q값을 음수로 조작해 주었다. 초기 스핀0상태 원자들은 양자 요동으로 인해 스핀 쌍 (+1,-1)을 생성하고 유도증폭을 통하여 제트가 생성되었다. 이때 이계제만 에너지가 원자의 운동에너지로 전환 되며, 이 낙차를 크게 만들면 생성된 원자가 응집체 밖으로 뻗어 나가게 된다. (c) 방출된 스핀+1,-1원자에 대해스핀 상관관계함수를 측정한 결과. 상반된 스핀 성분에 대해 180도의 상관관계를 확인 할 수 있다.

< 그림 1 (a) 스핀0의 BEC가 스핀+1,-1상태의 결맞는 물질파를 방출한 모습. 슈테른-게를라흐(Stern-Gerlach)효과를 이용해 스핀 상태를 공간적으로 분해하였다. (b) 스핀 쌍 생성을 위해 스핀0의 BEC를 준비한 이후 이계 제만 에너지 q값을 음수로 조작해 주었다. 초기 스핀0상태 원자들은 양자 요동으로 인해 스핀 쌍 (+1,-1)을 생성하고 유도증폭을 통하여 제트가 생성되었다. 이때 이계제만 에너지가 원자의 운동에너지로 전환 되며, 이 낙차를 크게 만들면 생성된 원자가 응집체 밖으로 뻗어 나가게 된다. (c) 방출된 스핀+1,-1원자에 대해스핀 상관관계함수를 측정한 결과. 상반된 스핀 성분에 대해 180도의 상관관계를 확인 할 수 있다. >

리튬-7원자의 경우 강한 스핀 상호작용 에너지를 가짐이 오래전부터 알려져 있었으나, 양자 기체 생성의 어려움으로 인해 그동안 실험적으로 구현되지 못하였다 [이 시스템을 보유한 연구단은 아직까지 최재윤 교수 연구팀이 유일하다, Physical Review Research 2, 033471 (2020)]. 연구팀은 이차원 평면에 물질파 방출을 위해 BEC를 이차원 포텐셜에 가두었으며, 스핀0 상태의 응집체에서의 스핀 쌍을 생성 유도하였다. 생성된 스핀 쌍은 BEC를 지나며 증폭되어 충분히 많은 원자들이 포텐셜 외부로 분출되는 것을 관측했다.

아래 그림은 해당 실험의 각 스핀 성분 사진으로, 좌우의 스핀+1,-1  중심을 기준으로 반대편에 반대 스핀 성분을 가진 원자들을 찾기 쉽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충돌과정에서 각운동량 보존(스핀)과 선형 운동량 보존(무게중심)이 동시에 보존되어야 하기 때문에, 서로 반대 방향으로 뻗어 나가는 원자들은 필연적으로 강한 스핀 상관관계를 가지게 된다.

이번 연구에서 주목할 점은 스핀 상태의 측정 방향에 따른 상관 함수 분석을 통해, 방출된 물질파가 확장된 벨 상태의 특징적인 스핀 상관관계를 가진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이 현상을 이용하면 비고전적 원자 앙상블의 생성과 동시에 분리가 가능해, 공간적으로 멀리 떨어진 거시적 양자 얽힘 상태를 효율적으로 생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해당 연구는 최순원 교수(Berkeley/MIT)와의 협력 연구를 통해 진행됐으며, 삼성 미래 기술 육성 재단 및 한국연구재단 양자 컴퓨팅 기술개발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