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2012년 보직교수 워크숍’ 개최​
조회수 : 8941 등록일 : 2012-01-27 작성자 : kaist_news

- 27일부터 노보텔 앰베서더 부산에서, 학과장 등 주요 보직자 60여명 참석 -
- 학과 및 단과대학별 사업 우선순위 평가 위해 -

우리대학은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노보텔 앰베서더 부산호텔에서 ‘2012년 보직교수 워크숍’을 개최한다. 올 들어 처음열리는 보직교수 워크숍에는 서남표 총장을 포함해 김영천 감사, 그리고 이용훈 교학부총장 등 4명의 부총장과 학과장, 단과대학장, 처장 등 약 60명이 참석한다.

이번 워크숍은 보직교수들이 학내 주요 현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올해 학교의 주요사업과 중장기 중점사업을 토론을 통해 직접 평가하고 선정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워크숍은 예산과 학사분야에 대한 주요 현안보고와 학과, 단과대학, 처별 사업기획서 발표와 사업운선 순위 평가 및 종합토의 순으로 진행된다.

서남표 총장은 워크숍 첫날인 27일 오후 1시 30분에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의 학내현안과 관련한 심경을 토로하고 자진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서 총장은 이와 함께 학내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1월 21일 오명이사장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으며 앞으로도 자주 만나 대화를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총장은 또 교협과의 소통에 대해서도 ”교협과 학교가 추구하는 이익은 카이스트 발전이라는 공통된 목표 안에서 정당성을 갖는다“며 ”서로가 추구하는 이익의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호 주장하는 수위를 조정해 나가는 과정이 대화이자 소통“이라며 ”오해가 있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듣고 소통을 통해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 총장은 이와 함께 “소통은 한 방향에서만 가능한 것이 아니며 때로는 주장에만 몰두하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스탠스를 잃는 일도 일어나기에 목표를 향해 달려가되 물러섬이 어색하지 않도록 밸런스를 잘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 총장은 그간 추진해 왔던 학교 개혁과 관련해서도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는 “개혁이 듣기 좋은 소리만은 아니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전제한 뒤 “카이스트가 가야하는 개혁의 방향은 ‘Advanced", 학교 이름에 새긴 단어 그대로 다양한 측면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고 이름값을 해 가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머리와 가슴에 담긴 목표를 한 발짝 가까이 맞으려는 자세와 실천이 곧 개혁”이라며 “파트너십의 균형을 찾는 일, 카이스트의 긍지와 자부심을 회복하는 일, 책임감과 주인의식을 다지는 일부터 시작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학교 관계자는 서 총장이 구성원들 간 소통의 일환으로 우선 2월 2일을 시작으로 학교 내 약 20개 학과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교수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