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아프리카 장·차관들, KAIST서 과학기술정책 연수​
조회수 : 9534 등록일 : 2011-11-11 작성자 : kaist_news

말리와 모리타니아, 부르키나파소 등 서아프리카 3개국 장·차관급 정책연수단 25명이 과학기술 정책연수를 위해 11일 KAIST를 방문했다.

지난 해 KAIST(총장 서남표)과학기술정책대학원과 세계은행이 맺은 MOU에 따라 개최되는 이번 한국 방문은 세계은행의 “혁신정책교육프로그램”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연수에는 지넷 벨가르드(Ginette Bellegarde) 말리 고등교육과학연구부 장관, 모하메드 칼리파 비야(Mohamed Kaalifa biyha) 모리타니아 국무총리실 직업교육국장, 니싸 코나테(Gnissa Konate) 부르키나파소 과학연구혁신부 장관 등 과학·기술·교육·경제 고위관계자 25명이 참석한다.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은 이번 워크샵은 아프리카 정부정책 담당자에게 한국의 과학기술 혁신정책 노하우를 심도 있게 전달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번 워크샵에는 ▲대한민국 과학기술과 혁신정책의 성공적 사례소개 ▲ 방문국의 과학정책과 연구개발 정책에 대한 해법 논의▲한국 혁신정책 전문가들과 만남을 통한 지식과 경험 전수 ▲한국의 혁신기업 및 R&D 국가연구기관 방문결과보고서 토론 등 다양한 정책노하우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박범순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는 “이번 연수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해외원조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탈바꿈한 한국사례를 통해  각국 상황에 맞는 과학기술정책을 수립할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한국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AIST과학기술정책대학원은 세계은행과 함께 이번 정책연수를 시작으로  개도국 과학기술정책연수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끝.

아프리카 장·차관들, KAIST서 과학기술정책 연수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