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서남표 총장, 중국공정원 초청 심포지움에서 기조 연설​
조회수 : 6728 등록일 : 2011-11-06 작성자 : kaist_news

서남표 총장이 중국공정원(Chinese Academy of Engineering) 주최 심포지움에서 기조강연자로 나서 차세대 그린카인 ‘KAIST 무선충전 전기자동차’의 설계 및 제조경험을 소개한다.

‘최첨단 디지털 설계 및 제조기술에 관한 국제 심포지움’은 11월 5일부터 7일까지 중국 칭화대학교(Tsinghua University)에서 개최된다.

중국공정원은 이번 국제 심포지움에 미국, 영국, 독일 등 7개국 18명의 기계 및 자동차 분야 석학들을 초청했으며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서남표 KAIST 총장이 참석한다.

서 총장은 기조연설에서 ‘대형 복잡 시스템의 설계와 제조’ (Design and Manufacture of a Large Complex System)를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며, KAIST 무선충전 전기자동차인 ‘OLEV’(On-Line Electric Vehicle)를 개념설계부터 제작까지의 과정을 상세히 설명 할 예정이다.

서 총장은 “먼저 전기자동차의 수요를 확인한 후 핵심 개념설계와 개발을 진행했다”며 “자금확보 · 관련법률 · 조직 · 특허 · 특허수입 배분 · 상업화 과정 등 복잡한 절차는  공리적 설계 프로세스(axiomatic design process) 이론을 적용해 개념단계에서 부터 실행까지 비교적 단기간에 시스템을 구축했다.” 라고 소개했다.

“세계 경제의 중심지로 각광받고 있는 중국이 제조업 고도화를 논하는 심포지움에   KAIST 총장을 기조 연설자로 초청한 배경에는 OLEV와 같은 크고 복잡한 시스템의 설계 및 제조 경험을 높게 평가한 것 같다“고  KAIST측은 설명했다.


 KAIST OLEV는 2년의 짧은 연구기간에도 불구하고 2010년 Time지 선정 ‘세계 50대 발명품’에 선정됐으며 현존하는 전기자동차의 한계를 대체하고 전기차 상용화를 앞당기는데 기여한다는 측면에서 “파괴적 혁신기술 (disruptive technology)”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끝.

서남표 총장, 중국공정원 초청 심포지움에서 기조 연설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