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건설 및 환경공학과 출신 박사 잇따라 해외 대학교수로 임용​
조회수 : 14632 등록일 : 2011-07-21 작성자 : kaist_news



우리 학교 건설 및 환경공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박사 3명이 최근 해외 대학교수로 잇따라 임용돼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권태혁, 송기일, 그리고 외국인 졸업생인 리오 라모레나(Rheo B. Lamorena) 박사. 권 박사와 송 박사는 각각 미국 워싱턴주립대 토목환경공학과에 오는 9월, 노팅햄대 말레이시아 캠퍼스에 오는 8월 부임한다. 특히, 라모레나 박사는 필리핀인으로 KAIST에서 수학한 후 모국의 최고 명문대학인 필리핀대학에서  지난 6월부터 후학을 양성하게 되는 영예를 얻었다.

2009년 박사학위를 받은 권태혁 박사는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로렌스버클리연구소(Lawrence Berkeley National Laboratory)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신에너지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천연가스하이드레이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의 격리저장, 미생물을 이용한 석유회수증진기법 분야를 연구해 왔다. 특히, 에너지 분야에 대한 연구를 통해 토목 및 지반공학의 범위를 확장했다는 업적을 인정받아 최종임용이 확정됐다.

송기일 박사는 2009년 박사학위를 받은 후 말레이시아 왕립대학교 토목공학과 교수로 임용된 후 노팅햄대 말레이시아 캠퍼스로 내달 자리를 옮긴다. 송 박사는 지하공간 비파괴 물리탐사 연구와 수리역학적 거동에 대한 이론 및 수치해석 연구를 통해 세계적 저널에 연구논문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올해 2월 박사학위를 받은 리오 라모레나(Rheo B. Lamorena) 박사는 유해물질 제어 및 환경복원 연구실에서 클러스레이트 하이드레이트를 이용한 온실가스의 천부해저퇴적층 저장기술개발 분야를 연구해 왔다. 최근에는 우리나라 동해 울릉분지 상에 존재하는 유기물과 토양광물이 온실가스 하이드레이트 형성 촉진에 미치는 영향을 발표해 관련 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건설 및 환경공학과 이행기 학과장은 “지난 2006년 이후, KAIST는 국제적으로 인지도가 향상됐다. QS 세계대학평가의 경우 2006년 198위에서 2011년 79위로 119계단 수직상승했다”며 “외국 대학에서 보여주는 KAIST출신 박사에 대한 선호도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라고 말했다.

건설 및 환경공학과 출신 박사 잇따라 해외 대학교수로 임용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