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오명 이사장, S+ 컨버전스 AMP과정서 특강​
조회수 : 8401 등록일 : 2011-04-25 작성자 : kaist_news



우리학교 오명 이사장(웅진에너지 폴리실리콘 회장)은 4월 25일 오전 7시 30분에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Grand Ambassador Seoul) 호텔에서 KAIST S+ 컨버전스 AMP과정생들을 대상으로 ‘30년 후의 코리아를 꿈꿔라’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오 이사장은 이날 강연에서 “우리나라가 눈부신 발전으로 잘살게 된 이유로 교육의 성공과 신기술 개발”이라면서 “IT와 신기술 개발을 통해 국가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앞장서 달라”고 수강 학생들에게 당부했다.

이 과정에서는 매월 1회 정치, 경제, 과학, 문화 및 외교안보, 통일 분야 등의 명사를 초청하여 조찬특강을 실시하고 있는데, 이번 강연은 과학기술 및 경제 인사인 오명 이사장이 맡았다. 이날 강연에는 KAIST S+ 컨버전스 AMP과정 책임교수인 주대준 KAIST 부총장, 1기 및 2기 과정 학생 등 약 백여 명이 참석했다.

KAIST S+ 컨버전스 AMP 과정은 첨단 IT기술과 사이버 보안을 경영과 접목해 최고경영자가 필요로 하는 최신 정보와 지식을 적시에 수집하고 활용하는 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이를 지원해준다. 정부부처 국․실장급 10여명을 포함하여 다양한 분야(언론, 금융, 제조, 행정, 법조계, 대기업 임원 등)의 전문가들은 KAIST S+ 컨버전스 AMP과정을 통해 새로운 가치 창출과 불확실한 미래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전략을 수립하고 시행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

KAIST 정보보호대학원과 사이버보안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있는 AMP과정에는 이각범 정보화전략위원장을 비롯해 이석채 KT회장(전 정보통신부장관), 이상철 LG U+ 부회장, 박명재 차의과대학총장(전 행자부장관), 이경숙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전 숙대총장), 윤은기 중앙공무원교육원장, 공병호 소장(공병호경영연구소장)등 각 분야에서 전문성과 리더쉽을 쌓은 국내 최정상급 강사진이 참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는 과정생들의 화합과 친목을 도모하고 결속력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기간 중 총 4회에 걸쳐 워크숍도 실시하고 있다. 워크숍에서 AMP과정생들은 대전을 방문해 KAIST 캠퍼스에서 연구 개발되고 있는 신기술 시연과 스마트 테크놀로지 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KAIST S+ 컨버전스 AMP 과정은 매주 월요일 KAIST 도곡동 캠퍼스에서 개설되며(오후 6시30분-9시40분, 90분 강좌 2개), 수업 시작 30분전(오후 6시-6시30분)에는 가까운 지역주민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강좌를 개설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ing Service) 활용법에 관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본 과정은 2010년 주대준 부총장이 처음 개설한 것으로, 김재경 국회의원, 김정권 국회의원, 김정택 SBS 예능단장, MBC 싱글벙글쇼 진행자 강석을 포함해 정부부처 고위공직자, 기업체 임원 등 총 54명이 1기 과정을 이수했다.

오명 이사장, S+ 컨버전스 AMP과정서 특강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