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과학기술정책대학원 양승훈 박사과정(경남대 교수),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 한국사회학회 학술상 선정​
조회수 : 57575 등록일 : 2020-12-22 작성자 : 홍보실

양승훈 박사과정(경남대 교수)와 도서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 산업도시 거제, 빛과 그림자』

< 양승훈 박사과정(경남대 교수)와 도서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 산업도시 거제, 빛과 그림자』 >

우리 대학 과학기술정책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양승훈 경남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20191월 출간한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 산업도시 거제, 빛과 그림자가 한국사회학회가 선정한 제21회 학술상(우수 저서상)에 선정됐다. 

한국사회학회 학술상은 매년 최근 3년 출간되거나 등재된 사회학 연구자들의 우수한 저서와 논문에 대해 시상하는 상이다. 사회학회 학술상 우수저서로 선정되면 상금 500만원과 상패가 주어진다.

학술상으로 선정된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는 산업도시 거제와 대우조선해양을 다룬 사회과학서다. 양 교수는 조선업의 역사적 분석과 인류학의 문화기술지 방법론을 통해 조선업을 주력으로 영위하는 거제시의 엔지니어들과 노동자, 그들의 가족의 이야기를 해석한다. 중공업 가족은 회사 사람들을 한 식구로 생각하는 노동자들의 공동체를 상징한다. 책은 조선업의 위기가 어떠한 과정을 통해 벌어졌고, 어떠한 상흔을 지역주민들에게 남겼는지를 면밀히 파헤친다. 또한 셔틀버스를 타는 엔지니어라는 말을 통해 지역 산업 현장의 인재유출에 대해 지적하며, 수도권 집중 문제의 구조를 살핀다.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는 올 초에도 한국일보가 주관하는 제 60회 한국출판문화상(구 백상예술대상 출판상) 교양부문 서적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국출판문화상은 1960년 제정되어 현재까지 이어온 출판계에서 수여하는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상이다.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는 또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19년 상반기 세종도서 교양부문 도서에 선정된 바 있다. 세종도서는 교양/학술 분야에서 우수 도서를 선발해 정부가 일정금액을 구매해 주는 제도다. 

양승훈 교수는 중공업 가족의 유토피아가 한국사회학회 학술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사회과학도가 회사를 다니면서 밖에서는 잘 알 수 없는 블랙박스를 열어 분석하고, 산업도시에 살면서 경험한 것들을 기록했기에 수상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엔지니어와 혁신을 연구하는 사람으로서 사회에 실천적인 도움을 주는 지식을 생산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