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2024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5개 상 수상​
조회수 : 2191 등록일 : 2024-04-05 작성자 : 홍보실

(왼쪽부터) 산업디자인학과 이상수 교수, 이탁연 교수, 박현준 교수

< (왼쪽부터) 산업디자인학과 이상수 교수, 이탁연 교수, 박현준 교수 >

우리 대학 산업디자인학과 디자인팀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2024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s)'에서 총 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레드닷 어워드,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디자인상 중 하나다. 제품 · 패키지 · 커뮤니케이션 · 서비스디자인 · 사용자 경험(UX) · 사용자 인터페이스 (UI ) · 콘셉트 · 인테리어 · 건축 등 총 9개 부문에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혁신적이고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하고 매년 상을 수여한다. 

대학에서 구성된 디자인팀이 일반 기업 경쟁 부문에 참가해 다수의 상을 받는 것은 국제적으로 매우 드문 사례로, KAIST 산업디자인학과는 20228, 20237개의 수상 성과를 거둔 데 이어 올해에도 이상수 교수, 이탁연 교수, 박현준 교수 등이 이끄는 디자인팀이 총 5개의 프로젝트로 상을 받았다. 

먼저, 이상수 교수팀은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의 언어 화용 능력 향상을 위한 증강 현실(AR) 기반 디지털 치료 인터페이스인 ‘AEDLE(아이들)’물건을 구입하기 위해 결제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것을 유도하는 넛지(Nudge) 인터랙션이 적용된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Doolpay(둘페이)’주식 초보자가 건전한 방향으로 투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금융 리터러시 함양을 돕는 핀테크 서비스인 ‘Evergrow(에버그로우)’ 등 총 3개의 작품이 본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 중, ‘Doolpay’ ‘Evergrow’ NH투자증권과의 산학 협력을 통해 진행됐다.

그림 1. 이상수 교수팀 수상작: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의 언어 화용 능력 향상을 위한 증강 현실(AR) 기반 디지털 치료 인터페이스인 ‘AEDLE (아이들)’ (박서경, 배가현, 박주언, 박정인, 김연수, 최종학 참여)

< 그림 1. 이상수 교수팀 수상작: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의 언어 화용 능력 향상을 위한 증강 현실(AR) 기반 디지털 치료 인터페이스인 ‘AEDLE (아이들)’ (박서경, 배가현, 박주언, 박정인, 김연수, 최종학 참여) >

그림 2. 이상수 교수팀 수상작: 물건을 구입하기 위해 결제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것을 유도하는 넛지(Nudge) 인터랙션이 적용된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Doolpay(둘페이)’ (박서경, 표승화, 공제이, 황혜림, 스텔라 욜란다(Stella Yolanda), 임현정, 이선옥 참여)

< 그림 2. 이상수 교수팀 수상작: 물건을 구입하기 위해 결제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것을 유도하는 넛지(Nudge) 인터랙션이 적용된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Doolpay(둘페이)’ (박서경, 표승화, 공제이, 황혜림, 스텔라 욜란다(Stella Yolanda), 임현정, 이선옥 참여) >

그림 3. 이상수 교수팀 수상작: 주식 초보자가 건전한 방향으로 투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금융 리터러시 함양을 돕는 핀테크 서비스인 ‘Evergrow(에버그로우)’(정재령, 제이미 애슐리 디(Jamie Ashley Dee), 방민서, 조피아 마르시니악(Zofia Marciniak), 오은서, 임현정, 이선옥 참여)

< 그림 3. 이상수 교수팀 수상작: 주식 초보자가 건전한 방향으로 투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금융 리터러시 함양을 돕는 핀테크 서비스인 ‘Evergrow(에버그로우)’(정재령, 제이미 애슐리 디(Jamie Ashley Dee), 방민서, 조피아 마르시니악(Zofia Marciniak), 오은서, 임현정, 이선옥 참여) >

이탁연 교수팀이 디자인한 ‘Dear.(디어)’는 사별한 가족의 기억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경험하기 위한 가상 현실(VR) 플랫폼이다. 기존의 획일화된 묘지나 납골당이 고인의 정체성과 추모객들의 추억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착안해, 순백의 가상 공간에 자신이 남기고자 하는 싶은 경험과 유품을 다양한 은유와 함축적인 표현을 통해 전시했고, 추모객들의 메시지는 점점 자라는 나무에 걸린 편지로 저장된다. 본 작품은 태재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그림 4. 이탁연 교수팀 수상작: ‘Dear.(디어)’는 사별한 가족의 기억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경험하기 위한 가상 현실(VR) 플랫폼 (배희재, 정순규, 이세희, 이소정, 김나영 참여)

< 그림 4. 이탁연 교수팀 수상작: ‘Dear.(디어)’는 사별한 가족의 기억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경험하기 위한 가상 현실(VR) 플랫폼 (배희재, 정순규, 이세희, 이소정, 김나영 참여) >

 

박현준 교수팀이 디자인한 ‘Bubblic Public(버블릭 퍼블릭)’ 은 공기 방울의 가벼움과 대나무의 우아함에서 영감을 받은 대중교통수단이다. 길이 조절 창틀과 모듈화 에어 쿠션을 이용하여 하나의 모듈이 손쉽게 대중교통, 화물운송, 스마트팜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친환경, 고효율 수단임과 동시에 어떤 환경에도 잘 어우러지는 형태를 갖추고 있어 사용자뿐만 아니라 제조사와 서비스 제공자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림 5. 박현준 교수팀 수상작: ‘Bubblic Public(버블릭 퍼블릭)’은 대중 교통 모드로 에어 쿠션 이용한 문이 완전히 개방돼 쉬운 승하차를 돕고, 앱으로 승하차 지점과 함께 예매, 공급자가 미리 배치한 에어 쿠션 의자에 착석할 수 있다. (김정우, 박근용 참여)

< 그림 5. 박현준 교수팀 수상작: ‘Bubblic Public(버블릭 퍼블릭)’은 대중 교통 모드로 에어 쿠션 이용한 문이 완전히 개방돼 쉬운 승하차를 돕고, 앱으로 승하차 지점과 함께 예매, 공급자가 미리 배치한 에어 쿠션 의자에 착석할 수 있다. (김정우, 박근용 참여) >

올해 산업디자인학과 수상작은 과거 강점을 보였던 모바일 사용자 경험 및 인터페이스 디자인뿐 아니라 가상현실, 모빌리티 디자인 등 새로운 영역으로의 확장이 두드러진다. 또한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세계적인 디자인 기업들과 경쟁해서 얻은 성과라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산업디자인학과 이우훈 학과장은 "이번 수상은 우리 학과가 전통적인 디자인 영역을 넘어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고 있음을 증명한 것으로, 학생들의 창의력과 혁신적인 사고가 세계 무대에서 인정받을 수 있었던 것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 No D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