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이상엽교수, 아시아인 최초 제임스 베일리상 수상​
조회수 : 5950 등록일 : 2016-09-22 작성자 : kaist_news

〈 이 상 엽 교수 〉

우리 대학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가 아시아인으로서 최초로 제임스 베일리상(James E. Bailey Award)을 수상했다.

2005년 제정된 제임스 베일리상은 생물공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큰 영향력을 끼친 연구자에게 주어진다.

화학공학분야 최대 학회인 미국화학공학회와 (American Institute of Chemical Engineers)와 세계생물공학회 (Society for Biological Engineering)를 통해 추천된 학자를 심사위원회에서 선정한다.

이 교수는 우리 대학에 재직하는 20여 년 간 미생물대사공학 연구에 힘써왔다. 최고 효율의 숙신산 및 부탄올 생산 기술, 세계 최초의 가솔린 및 엔지니어링플라스틱 원료 등의 바이오 생산 기술, 시스템대사공학 창시 등 생물공학분야에서의 중요한 연구를 수행한 공을 인정받았다.

2005년 1회 수상자로 美 코넬 대학의 마이클 슐러(Michael Shuler) 교수가 선정된 이래 2006년에는 메사추세츠 공대의 로버트 랭어(Robert Langer) 교수, 텍사스 주립대의 니콜라스 페파스(Nicholas Peppas)교수, 위스콘신 주립대의 에드윈 라이트풋(Edwin Lightfoot)  교수가 공동 수상했다.

그 이후로는 매년 한 명씩 선정해 시상했고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의 하비 블란치(Harvey Blanch) 교수, 스탠포드 대학의 체이튼 코슬라(Chaitan Khosla) 교수 등 미국 연구자들만 수상했다. 스위스 연방 공대의 마틴 후세네거 (Martin Fussenegger) 교수가 유일한 비 미주권 연구자로서 작년에 수상했다.

이 교수는 2012년에 미국 화학회에서 선정하는 마빈존슨 (Marvin Johnson)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 외에도 엘머 게이든 (Elmer Gaden) 상, 암젠 (Amgen) 생명공학 상, 국제대사공학 상 등 국제적인 상들을 아시아인 최초로 수상했다.

강성모 총장은“이상엽 특훈교수는 미국과 유럽이 주도하는 생명공학분야에서 아시아인으로서는 드물게 다수의 국제학술상들을 수상하여 왔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공학한림원 외국회원, 미국과학진흥협회, 미국미생물학술원, 미국산업미생물학회, 미국화학공학회, 세계과학학술원 등의 펠로우로서 세계적으로 더 인정받고 있는 최고수준의 생명공학자이다.”라고 전했다.

시상식과 수상 기념 강연은 오는 1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미국화학공학회 연례총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