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안전 사회 만들겠다 … 국내 첫 재난학 연구소 발족​
조회수 : 9019 등록일 : 2014-10-22 작성자 : kaist_news

삼풍백화점 붕괴, 세월호 참사 등 국가재난을 무기력하게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KAIST 교수 60여명이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자발적으로 나섰다.

우리 대학은 22일(수) 오전 응용공학동 영상강의실에서 강성모 총장, 진영 국회의원,  김명자 前 환경부장관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KAIST 재난학연구소(KIDS ․ KAIST Institute for Disaster Studies)개소식' 을 연다.

최근 세월호 참사, 환풍구 추락사고 등 크고 작은 재난이 이어지면서 우리사회의 참사의 시작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를 고민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KAIST 교수들도 자발적 모임을 갖고 전문가 집단이 사회문제 해결에 참여해야 한다며 재난학연구소 설립에 나섰다.

박희경 KAIST 재난학연구소장은 “최근 대형재난은 ▲설비‧구조 등 기술적 결함 ▲ 관련 사회정책 및 제도의 미비 ▲회사의 과실과 휴먼에러 등 복합적 요인이 겹쳐 발생하고 있다”며“재난의 원인과 발생과정, 대응 및 사후처리 문제 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인문학, 사회과학 및 공학적 측면에서 종합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KAIST 재난학연구소는 인문학과 과학기술을 융합한 정책개발, ‘안전우선’의 시민의식 고취, 시민사회와 정부의 역할분담, 국민화합을 위한 재난커뮤니케이션 등에 중점을 두고 방재 및 안전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 시민화합형 방재안전 정책연구 ▲ 휴먼에러 및 레질리언스(회복 능력) 공학 ▲ 소셜 머신 기반 정보관리 플랫폼 ▲ 로봇기반의 탐사 및 구난 기술 ▲ 재난 분석 및 교육용 가상현실 구축 등 5대 중점 연구 분야를 선정했다.

KAIST는 이번 재난학연구소 개소를 시작으로 따뜻한 사회기술시스템을 개발하고 관련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제안해 나갈 계획이다.

박 소장은 “세월호 참사의 안타까운 순간을 보면서 각계 전문가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며“이번 연구소 설립은 세계 초일류 재난 안전국가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소식에 이어 ‘KAIST 재난학연구소의 사명과 역할’을 주제로 좌담회가 열린다. 김명자 KAIST 초빙교수(前 환경부장관)를 좌장으로 강성모 총장, 윤정로 한국사회학회장, 조원철 연세대 명예교수, 이홍순 국립경찰병원장, 김연상 중앙소방학교 실장, 이상엽 KAIST 연구원장이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