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KAIST 학생들, 소외계층 학생에 리더십 강의 '교육기부'​
조회수 : 8238 등록일 : 2012-08-23 작성자 : kaist_news

KAIST 재학생들이 대학에서 배운 리더십 이론을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강의하는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화제다
  
우리 대학 리더십 실천 학생단체인 K-LET(KAIST Leadership Executing Team)가 대전지역 5개 청소년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소외계층 학생들을 대상으로 "리더십 강의"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K-LET 회원들은 KAIST 리더십센터가 운영 중인 리더십 강의 중 한 과목 이상 수강한 재학생들로 구성됐다. 학교에서 배운 리더십 이론을 공부로 끝내지 않고 대전지역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리더십을 키워줄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모였다.

주요 프로그램은 ▲5개 협약기관의 방과 후 수업 진행 ▲ 복지관 소속 어린이 초청 도전 골든벨 행사 ▲교직원 자녀 리더십 아카데미 운영  ▲인성리더십 캠프 운영 등이다.

2009년 창립부터 대전전자디자인고등학교 등 7개 중•고등학교와 대덕구 청소년 수련관 등 2개 청소년 수련기관을 방문해 2시간 동안 꿈 그리기, 인생그래프, 내 인생의 좌우명 등 대학에서 배운 리더십에 관한 강의를 진행 중이다.

회원들은 또 방학 중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데 이번 달 25일에는 대전지역 한 부모 및 기초생활 수급자 등 소외계층의 자녀 160여명을 KAIST에 초청해 ‘대학생 멘토와 함께하는 도전골든벨’ 행사도 계획 중에 있다.

김수지(생명화공학과) K-LET 회장은 “어린 시절에 배웠으면 하는 교훈들을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었고 리더십 강의를 통해 밝아지는 아이들을 볼 때 보람과 자긍심을 느꼈다”며 “가장 근본적인 의미의 배움은 곧 가르침이라는 격언을 몸소 배울 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다”라고 말했다.

KAIST 리더십센터 산하의 또 다른 리더십 실천단체인 YLK(Young Leaders in KAIST)는 도시와 농촌 간 교육격차 해소를 목표로 설립된 리더십 실천단체인데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 동안 전국 농어촌 지역 고등학생 100여명을 KAIST로 초청해 효율적 공부방법과 학업에 대한 동기부여를 주제로 ‘학습멘토링 캠프’를 진행하기도 했다. 끝.

KAIST 학생들, 소외계층 학생에 리더십 강의 '교육기부' 이미지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