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행사

학교선배가 창조적 미래 인재를 직접 찾아 나선다!​
조회수 : 9934 등록일 : 2011-06-02 작성자 : kaist_news

- 2012학년도 학교장추천전형 방문면접에 동문 참여키로  -
- KAIST 출신 이공계 Leader 동문 140여명 학생선발에 대거 참여 -
- 입학사정관과 KAIST 동문이 한조가 되어 방문면접 실시 -

우리학교가 2012학년도 학교장 추천전형의 방문면접에 140여명의 동문들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올해부터는 140여명의 동문들이 입학사정관과 2인 1조로 한조가 되어 6월 7일부터 7월 15일까지 6주 동안 771개 고교 방문면접을 실시하게 된다.

면접에 참여하는 동문들은 미래사회 이끌어 나갈 ‘창조적 과학기술 인재 발굴 및 이공계 리더의 자질’에 초점을 맞춰 면담을 진행하며 이들의 면접 결과는 다른 면접관들의 결과와 함께 사정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 사장 및 삼성종합기술원 원장을 지낸 임형규 KAIST 동창회장을 비롯해 기업체 대표, 대학교수, 연구원, 공무원 등이 참여한다.

KAIST는 지난 5월 중순 전국에 있는 일반고교에서 각 1명씩 추천을 받았으며, 전임사정관들은 각종 경시대회 수상실적이나 공인영어성적 등 사교육과 연관된 실적은 완전히 제외하고 ‘학생생활기록부, 학교장 추천서, 담임교사 의견서, 자기소개서’ 만을 검토해 전임사정관들이 서류평가를 실시했다.

고교 방문면접은 학교장 면담, 담임교사 면담, 학생 면접 등 1시간 20분 내외로 진행된다. 지난해까지 입학사정관 1명이 실시했다.

이번에 동문들이 방문면접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개교 40주년을 맞이한 KAIST가 세계적인 대학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데 KAIST가족이 한마음으로 함께 하려는 이유다.

유회준 입학처장은 “수십 년간 이공계 현장에서 리더역할을 한 동문들이 미래 성공 가능성 있는 학생을 찾아 방문면접을 진행한다는 것은 한국 대학의 학생선발방식에도 큰 변화를 줄 것” 이라며 “이를 계기로 이공계에 대한 관심을 다시 높여 국가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요즈음의 젊은이들에게는 이공계 리더의 본보기를 보여 줘 자신감을 갖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장추천전형은 사교육을 줄여 공교육을 정상화시키면서 미래를 이끌어 나갈 창의성과 잠재력 있는 인재를 발굴할 목적으로 2010학년도 전형에 처음으로 시행됐으며 올해 세 번째가 된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