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인물

동아일보,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 선정​​
조회수 : 14097 등록일 : 2011-04-04 작성자 : kaist_news

올해 동아일보가 선정한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에는 나이와 직업, 성별이 각기 다른 다양한 인물이 포함됐다.

대학교수 중에는 KAIST와 서울대가 각각 5명씩 선정돼 가장 많은 교수가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안철수 교수는 세계 최고의 역량과 잠재력, 헌신성으로 향후 한국 사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되어 많은 표를 얻었다.

신소재공학과 김상욱 교수는 고분자나 탄소나노튜브, 그래핀 등의 분자를 다양한 형태로 조립할 수 있는 ‘분자조립 나노기술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이다. 특히 고분자 분자조립을 이용한 ‘저비용 대면적 나노패턴기술’은 기존 나노공정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신기술로서 반도체나 디스플레이등에 응용이 기대되고 있다.

물리학과 김은성 교수는 세계최초로 저온 고체 헬륨에서 새로운 양자현상, 초고체(supersolidity)를 발견하고 그 발현 원리를 이해하는 연구를 주도하는 과학자로 손꼽히고 있다.  저온에서 고체헬륨에 존재하는 숨겨진 상의 발견, 초고체 현상 발현에서 결정 결함의 역할 이해, 회전하는 고체를 통한 초고체 거시적 양자현상 파괴과정 연구 등으로 초고체 분야 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안철수 교수는 의대 교수로서 심장 전기생리학분야의 연구와 함께, 1988년부터는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 제품군의 개발자로 활동했다. 1995년, 벤처기업 "안철수연구소"를 설립하였고, 벤처열풍과 몰락에 휩쓸리지 않는 내실있는 경영을 함으로써 국제적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벤처 기업가로 손꼽히게 되었다. 2008년부터는 카이스트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서 기업가정신과 기술경영을 가르치며 연관 분야에서 활발한 사회활동을 하고 있다.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는 세계최고 효율의 숙신산 생산기술 개발, 필수 아미노산인 발린과 쓰레오닌의 고효율 맞춤형 균주 개발, 바이오 에탄올보다 성능이 우수한 바이오부탄올 생산 균주 개발, 강철보다 강한 거미줄, 비천연 락트산 함유 고분자 등 재생 가능한 바이오매스로부터 화학물질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핵심기술인 대사공학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로 손꼽히고 있다.

물리학과 정하웅 교수는 통계물리학을 이용하여 최근 집중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복잡계(Complex Systems)"라는 대상을 ‘네트워크’라는 개념을 이용하여 이해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네이쳐 5편 등을 포함한 총 피인용횟수가 8,000번이 넘는 80여편의 논문을 발표, 여러 학문 분야를 아우르는 융·복합연구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복잡계 네트워크 과학의 국제적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동아일보,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 선정​ 이미지
관련뉴스